에스퍼 美국방 방한…13일부터 아시아 순방

방위비 분담금 협상 국면서 주목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지난 8월9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청사 입구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장관을 맞이하는 모습. 2019.08.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내주 인도태평양 지역 순방에 나선다. 방위비 분담금 협상 국면에서 한국 역시 순방지에 포함돼 주목된다.

미 국방부 공식 트위터 계정에 따르면 조너선 호프먼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에스퍼 장관이 13일 우리의 최우선 활동 무대인 인도태평양 지역 순방을 떠난다"고 밝혔다.

호프먼 대변인은 이어 주요 순방지로 한국, 태국, 필리핀, 베트남을 꼽았다.

에스퍼 장관 방한은 지난 8월 이후 3달 만이다.
특히 이번 방한 시점이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국면과 맞물렸다는 점에서 더욱 이목이 쏠린다.

미 국무부에선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시아 차관보를 비롯해 키이스 크라크 경제차관, 제임스 드하트 방위비분담협상대표 등이 최근 잇따라 방한했다.

이들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을 비롯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등 산재한 현안에 대해 한국 측 여론을 살피고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