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시위대, 여성 시장 납치해 페인트 뿌리고 삭발까지

볼리비아, 대선 개표 조작 의혹으로 반정부 시위 진행 중

볼리비아의 한 여성 시장이 시위대에 집단 린치를 당한 뒤 경찰에 인계돼 안도의 한숨을 쉬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볼리비아의 반정부 시위대가 여성 시장을 납치해 온 몸에 붉은 색 페인트를 끼얹고 머리카락을 강제로 깎았다.

7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은 볼리비아 중부의 코차밤바주 빈토의 페트리시아 아르세 시장이 반정부 시위대에 납치돼 린치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전신에 붉은색 페인트를 끼얹은 아르세 시장은 몇 시간 동안 맨발로 끌려다니며 머리가 강제로 잘리는 등 곤욕을 치렀다. 그는 시위대의 강요로 시장 직에서 퇴임하겠다는 각서에도 서명했다.

아르세 시장은 몇 시간 뒤 출동한 경찰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시장 사무실을 습격한 시위대들은 시청에 불을 지른 뒤 사무실을 습격해 시장을 납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위대들은 시청 건물의 창문도 벽돌 등을 이용해 대부분 깨뜨렸다.

최근 볼리비아는 대선 개표 과정에서 조작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갑자기 일시 중단된 개표가 재개된 이후 현 집권당의 득표율이 높아진 것이다. 이에 분개한 볼리비아 시민들은 전국적으로 반정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아르세 시장 역시 현 볼리비아 집권당에 속해있다.

아울러 시위 과정에서 20세 대학생 등 이날까지 총 세 명이 숨지면서 시위 열기는 더욱 격화됐다. 현재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은 반정부 시위대를 ‘쿠데타 세력’이라고 칭하며 비판하고 있다.

#볼리비아 #시장 #시위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