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美 5조 시장 또 뚫었다.. 트룩시마 출시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퍼스트무버로 진출

셀트리온 트룩시마(사진)가 '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로는 '퍼스트무버(First mover)'로 가장 먼저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오는 11일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를 미국에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트룩시마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북미 지역 유통 파트너사인 테바를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테바는 미국 내 항암의약품 판매 경험과 노하우, 탄탄한 유통 네트워크를 갖춘 글로벌 제약기업이다. 트룩시마는 테바에서 판매 중인 혈액암 치료제 '벤데카' 유통채널을 활용, 빠르고 안정적으로 시장에 공급될 계획이다. 미국 리툭시맙 의약품 시장 규모는 연간 약 5조원에 달하며 이는 글로벌 리툭시맙 시장의 60%에 해당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김형기 대표이사는 "트룩시마는 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 제품 가운데 가장 먼저 미국 시장에 진출한 퍼스트무버이자 당사에서 미국에 출시한 첫 번째 항암의약품으로 큰 의미가 있다"며 "세계 최대 규모 리툭시맙 시장에 트룩시마가 진출해 신규 매출이 발생하게 되는 만큼 앞으로 당사의 매출 성장과 수익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미국 내 바이오시밀러 처방 환경이 우호적으로 변하고 있는 점도 트룩시마의 성공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동안 미국 행정부는 단계적 치료(step therapy) 지침 허용, 340B 환급체계 변경 등 바이오시밀러에 우호적인 정책을 꾸준히 발표해왔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