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의 혁신, 세계서 입증… CES 혁신상 휩쓸어

삼성 ‘최고혁신상’ 3개 비롯해 역대 최다 총 46개 혁신상 수상
LG 롤러블TV 최고혁신상 받고 스타일러·퓨리케어 등 16개 수상

CES 2020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R. LG전자 제공
CES 2020 혁신상을 수상한 삼성전자 제품.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내년 1월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20'의 혁신상을 휩쓸었다.

삼성전자는 3개의 '최고혁신상'을 비롯해 역대 최다인 총 46개의 혁신상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LG전자도 롤러블 TV가 최고혁신상을 받는 등 16개의 혁신상을 수상했다.

매년 CES를 주최하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지난 7일(현지시간) 총 28개 부문의 CES 혁신상 수상 제품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TV와 오디오, 모바일부문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았다. TV부문의 경우 9년 연속 최고혁신상을 수상하는 기록도 세웠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최고혁신상을 포함해 TV(12), 오디오(3), 모니터(2), 생활가전(9개), 모바일(17개), 반도체(3개) 부문에서 모두 46개의 혁신상을 거머줬다.

TV와 모니터 부문에서는 마이크로 LED 기술, 8K화질과 사운드 기술, 라이프스타일 TV, 게이밍 모니터 등 다양한 제품군에서 고루 수상했다.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2020년형 '패밀리허브'와 2구 인덕션 '더 플레이트' 등이 수상했고, 모바일 부문에서는 '갤럭시 노트10+ 5G'가 최고 혁신상을 받는 등 스마트폰, 웨어러블, PC, 태블릿, 애플리케이션 등 거의 전 제품군이 수상 명단에 포함됐다. 반도체 부문도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제품 3개가 상을 받았다.

LG전자는 최근 가장 주력하고 있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분야에서 3개의 혁신상을 받았다.

세계 최초로 만든 롤러블 OLED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은 지난해 CES 혁신상에 이어서 올해 CES 최고 혁신상을 차지했다.

8K 해상도를 구현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비디오 디스플레이 부문과 디지털 이미지·사진 부문에서 혁신상을 수상해 2관왕에 올랐다. LG전자는 OLED TV 분야에서 지난 2013년부터 8년 연속 혁신상을 받고 있다.

신가전과 스마트폰들도 혁신 제품으로 꼽혔다. 의류관리기인 LG 스타일러는 2년 연속으로,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는 올해 처음 CES 혁신상을 각각 수상했다.
또 LG V50S 씽큐 등 스마트폰 3종도 혁신상을 받았다.

한편,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을 이끄는 김현석 사장이 CES 2020 개막에 앞서 내년 1월 6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팔라조 볼룸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김 사장은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5G 등의 혁신 기술로 라이프스타일을 혁신하겠다는 회사의 비전을 공유할 예정"이라며 "새로운 소비자 경험을 창출하는데 그치지 않고 궁극적으로 인류 사회의 긍정적 변화를 만드는데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