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12년 만에 사무직 희망퇴직

LG디스플레이가 지난달 생산직 희망퇴직을 마무리한 데 이어 사무직을 대상으로도 희망퇴직을 단행한다. LG디스플레이가 사무직 대상 희망퇴직을 단행하는 건 지난 2007년 이후 12년 만이다.

LG디스플레이는 8일 사무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공지했다. 대상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분야 핵심 연구 분야를 제외한 근속 5년 차 이상 사무직이다.


희망퇴직은 오는 11일부터 이달 말까지 접수를 받으며, 올해 말께 모든 절차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희망퇴직자에게 기본급의 26개월 분의 퇴직 위로금을 지급한다. 앞서 지난달엔 생산직을 대상으로 36개월 분 고정급을 주는 조건으로 희망퇴직 절차를 마무리했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