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 논의, 탄핵 놓고 시작부터 ‘삐걱’

한국당·변혁, 실무협상 난관 예고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청년단체 대표들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보수통합 지지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보수통합 이슈가 야권에서 상수로 자리 잡고 있지만 통합 방식에 있어 교통정리는 쉽지 않아 보인다.

자유한국당은 옛 친박계 인사들을 품으려 하지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반발을 무시할 수 없다.

벌써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묻고 가자는 논란에 대해 한국당과 변혁의 입장이 달리 나오고 있어 실무협상 이후 또 다른 난관을 예고하고 있다.

8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부론 후속입법 세미나' 축사 후 기자들과 만나 "하나가 돼 단일 대오로 투쟁해야 정부의 폭정을 막을 수 있다"며 "이런 대의를 생각한다면 여러 의견들, 소아들은 내려놓을 수 있다"고 말했다.

보수대통합에 대한 당내 반발에 대해 일축한 것으로, 최근 리더십 논란을 의식해 보수통합을 밀어부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황 대표는 지난 7일 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과 전화통화를 갖고 "탄핵은 묻고 가자"고 제안해 유 의원도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으나, 유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그런 적 없다"고 반박해 진실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당과 변혁의 차이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서청원, 이정현 의원 등 한국당을 탈당한 의원들의 복귀 카드도 한국당은 검토하고 있다.

박근혜 정권의 핵심 인사였던 두 의원이 국정농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만큼 보수통합을 계기로 복당으로 당내 통합 범위를 확대한다는 것이다.

다만 박 전 대통령 탄핵과 맥락을 같이 한다는 점에서 실제 추진시 변혁의 반발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이들 의원들의 복당설에 당사자인 이정현 의원부터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나는 새로운 정치 세력화에 헌신하기 위해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좌파 우파 기득권 정치판을 갈아엎는데 앞장서겠다"며 "새로운 주체세력이 형성돼 대한민국 미래 과업을 수행해야 하는데 제 사적인 문제를 검토할 털끝 만큼의 관심도 없다"고 잘라말했다.

전남 순천이 지역구인 이 의원은 한국당 텃밭이 아닌 험지에서 재선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보수통합의 주요 요인으로 꼽히지만 무소속으로 새로운 정치를 강조, 총선 이후에나 통합에 역할을 도모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한국당과 변혁이 당대당 통합을 염두에 둔 실무협상에 나선 만큼 보수통합에 물꼬는 텄지만, 각론에 있어 양측의 입장차가 얼마나 좁혀질지는 미지수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