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일반고 전환" "독재"…유은혜·전희경 '자사고 폐지' 공방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1.8/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사고·외고 폐지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 의원은 유 부총리에게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 통해서 2025년까지 자사고·특목고·외고 다 폐지한다고 발표했냐"라고 물었다.

이에 유 부총리는 "(일반고) 일괄전환이다"라고 답했다.

다시 전 의원이 "그게 폐지이지 않냐"라고 물었고 유 부총리는 "학교 명칭이나 교육과정은 그대로 운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 의원이 "'조국 사태'를 빌미로 불공정 입시제도를 고치는 게 아니라 엉뚱하게 자사고·특목고에 철퇴를 내려 평준화 교육을 강행하고 있다.
하향 평준화가 불 보듯 뻔하게 예상된다"고 목소리를 높이자 유 부총리는 "서열화된 고교체계를 개편하라는 게 국민적 요구"라고 받아쳤다.

이에 전 의원은 "개개인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걸려 있어서 입법 논의 중인 사항을 정부가 독단적으로 시행령이란 방식으로 밀어붙이는 것을 우리는 '독재'라고 부른다"라고 몰아세웠다.

두 사람은 이후에도 자사고 등의 일반고 전환에 따른 예산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