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면·고성능, 'LG 울트라기어' 모니터 지스타 출격

모델들이 대화면·고성능 겸비한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모델명: 38GL950G)을 소개하고 있다.(LG전자 제공)2019.11.12/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 LG전자가 대화면·고성능의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를 국제게임전시회인 '지스타 2019'에서 출시한다.

LG전자는 오는 14일 열리는 '지스타 2019'에서 게이밍 모니터인 'LG 울트라기어'(모델명: 38GL950G)를 공개한다고 12일 밝혔다.

지스타는 국제게임전시회로 국내외 다수의 IT·게임 기업이 참여하고 해마다 20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국내 최대 게임 축제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는 화면비 21:9와 초고해상도(WQHD+: 3840 x 1600)를 지원하는 38인치 대화면 곡면 나노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더욱 선명한 게임 화면과 높은 게임 몰입도를 제공한다.


또한 엔비디아(NVIDIA)의 '지싱크'(G-Sync) 모듈을 장착해 고사양 게임을 즐길 때 모니터에 발생하는 화면 버벅거림을 없애줘 선명한 화면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최대 175㎐의 고주사율을 지원하고 응답속도(GTG)는 1ms로 각 화소의 색상과 명암변화가 빠르고 정확하다.

손대기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한국HE마케팅담당은 "최고의 게임 환경을 제공하는 LG 울트라기어 라인업 확대를 통해 프리미엄 게이밍 모니터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연내 국내 시장에 본격 판매하고 출하가는 219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