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는 HDC·미래에셋 컨소"

"아시아나 우선협상대상자에 HDC-미래에셋 컨소시엄" HDC현산-금호산업, 구체적 인수조건 놓고 본협상 돌입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본입찰이 진행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로비에 전시된 모형 항공기 뒤로 승무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2019.11.0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고은결 기자 = 금호산업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개최하고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시장에서는 본입찰에서 가장 높은 인수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진 HDC컨소시엄을 가장 유력한 우선협상대상자 후보로 꼽아왔다.

지난 7일 아시아나항공 매각 최종 입찰에는 HDC-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제주항공-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본입찰 당시 HDC컨소시엄은 2조4000억원대, 애경그룹 컨소시엄과 KCGI 컨소시엄은 2조원에 못미치는 인수가격을 각각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됨에 따라 금호산업과 HDC컨소시엄 측은 본격적인 매각 협상을 벌이게 된다. 양측은 구주와 신주의 가격, 유상증자 방식 등 인수 조건을 놓고 협상에 나설 전망이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1%(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제3자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해 경영권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도 함께 통매각된다.

구주 매각가는 금호산업으로 유입돼 그룹 재건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신주 대금은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 개선 등 경영 정상화를 위해 쓰일 예정이다.

이 때문에 금호산업 측은 구주 매각 대금을 좀 더 높게 받기를 바라는 반면 채권단은 신주에 더 높은 가치를 두고 있다.
HDC컨소시엄이 제시한 구주 가격은 4000억원 이하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입상에 돌입하며 HDC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상세한 실사를 벌이며 우발 채무 등을 세세하게 들여다볼 계획이다.

반면 금호산업 측은 70여개의 국제선 노선을 보유하고, 세계적인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점 등을 강조하며 몸값 올리기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

ke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