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월드랠리팀, 한국팀 사상 최초 'WRC' 종합우승 달성

관련종목▶

현대 월드랠리팀이 2019 WRC의 13번째 대회인 스페인 랠리에서 종합우승을 확정 짓고 환호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의 경주차인 'i20 쿠페 WRC 랠리카'가 WRC대회에서 비포장 구간을 주행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파이낸셜뉴스] 현대차가 세계 최정상급 모터 스포츠대회인 '월드 랠리 챔피언십(WRC)'에서 종합우승을 달성했다. 국산 자동차가 글로벌 최고 권위의 경주대회에서 최정상을 차지한 것은 사상 최초로 한국 자동차산업사에 한 획을 긋는 큰 성과를 거뒀다.

현대차는 '2019 WRC'에 참가한 현대 월드랠리팀이 제조사 부문 종합 우승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포뮬러원(F1)과 쌍벽을 이루는 WRC는 포장과 비포장 도로를 가리지 않고 경쟁하는 대회로 차량의 성능과 내구성이 승부를 결정짓는다. 그만큼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차 기술력을 확보해야 1위의 영예를 안을 수 있는 경주대회이다. 한국팀이 WRC대회에서 최정상의 포디움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 월드랠리팀은 WRC 13번째 경기까지 총 380점을 획득해 2위인 도요타팀(362점)을 18점 차이로 제쳤다. 현대 월드랠리팀은 4차전 프랑스 랠리와 5차전 아르헨티나 랠리에서 연속 우승으로 제조사 부문 선두에 오른데 이어 8차전 이탈리아 랠리, 13차전 스페인 랠리에서도 우승컵을 거머쥐며 제조사 부문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현대 월드랠리팀은 올해 시즌에서 4차례 우승을 포함해 총 13차례 시상대에 오르며 역대 최고의 성적을 기록했다.

현대 월드랠리팀이 대회에 참가한 차량은 올해 성능을 대거 보강한 'i20 쿠페 WRC 랠리카'로 현대차의 기술력이 세계적인 반열에 오른 것을 입증하게 됐다.

현대차는 2014년 WRC에 4위를 기록한 이후 2015년에는 3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제조사 부문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그동안 최정상의 자리를 향해 질주해왔다.

현대차 상품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현대차가 우승 경력이 많은 강력한 브랜드들과 경쟁해 WRC 진출 역사상 처음으로 제조사 우승 타이틀을 거머쥐었다"며 "모터스포츠를 통해 발굴된 고성능 기술들은 양산차 기술력을 높이는데도 큰 영향을 주고 있다. 앞으로도 적극적인 모터스포츠 활동을 통해 자동차의 기술력을 고도화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가 WRC 종합우승을 기록한 것은 지난 2014년에 재도전한 이후 6년만이다. 지난 2000년 WRC 최고 클래스에 참가했지만, 미쯔비시, 스바루, 포드, 푸조, 시트로엥 등 모터스포츠에 장기간 투자해온 제조사와 경쟁은 쉽지 않았다. 또한, 경주차 제작은 외부 전문업체가 전담해 연구소와 협업, 양산차로 기술 이전 등이 제대로 되지 않아 2003년까지 한 번도 시상대에 오르지 못한 채 WRC에서 철수했다. 이후 11년만인 지난 2014년에 재도전에 나섰다.
세계 최정상급 대회 출전을 통해 얻게 되는 데이터로 노하우를 쌓고, 이를 양산차 개발에 적용하기 위해서다. 현대차는 지난 2012년 12월 독일 알체나우에 현대모터스포츠법인을 설립했다. 이어 2013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WRC 경주차를 공개한 후 2014년 WRC 개막전 몬테카를로 랠리 참가로 WRC에 공식 복귀했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