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인적쇄신 책임공방만...보수통합도 잡음 계속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가 14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영남권 중진의원들과의 오찬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자유한국당의 인적쇄신·보수통합 과정에서 당 안팎으로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초·재선 의원들의 '중진 용퇴론'에 중진들이 반발하는 등 책임공방에 따른 당내 갈등이 연일 외부로 드러나고 있는데다 보수진영간 통합 논의도 공전만 거듭하고 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등 영남권 4선 이상 중진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했다. 지난 12일 수도권·충청권 회동에 이어 두 번째로 가진 중진들과의 회동이다.

이날 화두 중 하나는 당내 통합·쇄신 전략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당내에서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3선 이상 중진들의 '용퇴·험지출마'를 요구하는 등 인적쇄신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영남권 의원들은 "획일적인 용퇴 또는 험지출마 요구는 곤란하다"며 사실상 이를 거부하고 있다.

이날 회동에 참석한 김무성 의원은 "애국하는 마음으로 중진들이 용퇴해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재차 강조했다고 배석한 김도읍 의원이 전했다. 김무성 의원은 최근 보수 분열에 대한 '중진 책임론'을 강조하며 연일 이들의 용퇴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날 참석한 영남권 중진들은 용퇴론에 대해 공개적인 발언을 자제하는 모습이었지만 내부적으로는 반발의 목소리가 크다.

한 영남권 4선 의원은 "김무성 의원이 이야기하는 우파 정치 세력을 어렵게 한 책임의 기준은 어떻게 정할 것인가, 너무 추상론적 이야기만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회동에서) 공천이나 보수통합은 원론적인 얘기만 했다"고 선을 그었다. 당내 영남권 중진의원들의 용퇴 목소리에 대해서도 "총선기획단에서 여러 노력들을 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당을 잘 추스려 가보자, 어떻게 하면 우리가 좋은지, 건설적인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보수진영간 통합도 제대로 된 논의도 하지 못한 채 공전만 거듭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의원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한국당과의 통합 논의 전제로 내건 '보수재건 3원칙'에 황 대표가 제대로 응답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당내 통합기구인 보수통합추진단장에 친박계 원유철 의원을 임명하는 등 일련의 행보들에 통합 진정성이 없다고 판단, 신당 창당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변혁 대표였던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신당추진기획단 출범 후 기자간담회에서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신환 원내대표가 새 대표로 임명됐다.
40대의 오 대표를 내세워 젊은 개혁보수 이미지를 강조하는 한편, 당내 무게추를 보수통합에서 신당 창당으로 옮기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실제 유 의원은 "황 대표가 보수 재건 의지가 있는지 없는지는 판단을 못 하겠다"면서 최근 한국당과 통합 논의 과정서 논란이 이어지는 것에 대해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한국당이 제안한 통합추진기구 참여 여부에 대해서도 "그 기구는 한국당 기구 아닌가, 당연히 변혁에서는 참여 안하는 것"이라며 "우리 측에서 사람을 정해 공식적인 대화를 공개적으로 할 계획은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