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지역 안보 위해 다국적 협력 강화 노력".. 지소미아 연장 압박?

박한기 합참의장과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 연병장에서 열린 환영 의장행사에 참석해 열병을 하고 있다. 2019.11.14. yesphoto@newsis.com
[파이낸셜뉴스] 한·미 군 수뇌부간 전시작전권 전환문제를 비롯해 한미연합훈련 강도, 한미방위비 분담금 등 양국간 국방관련 주요 의제를 놓고 치열한 기싸움이 시작됐다. 한국 합참의장이 주관하는 제44차 군사위원회(MCM) 회의가 14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개최됐다. 이번 회의에서 미국은 인도·태평양 전략의 일환으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과 한국의 동맹 기여를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MCM에 한측에서는 박한기 합참의장과 이성용 합참 전략기획본부장이 대표로 참석했고, 미측에서는 밀리 미 합참의장과 데이비슨 미 인도태평양사령관, 에이브람스 한미연합사령관이 참석했다.

합참은 "이번 회의에서 양국 합참의장은 최근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 안보 상황 평가를 보고 받았으며, 동맹의 연합방위태세 강화 방안과 미군 사령관의 지휘에서 한국군 사령관의 지휘로 전환되는 연합군사령부의 효율적인 전작권 전환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또 "양국 합참의장은 이처럼 중요한 시기에 한미동맹의 힘과 신뢰를 보여주는 한미 군사위원회 회의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전했다.

회의에서 밀리 의장은 "미국의 확장억제를 포함한 한반도 방위공약을 흔들림 없이 지켜나갈 것을 재확인했다"며 "한반도에 대한 어떠한 형태의 위협에 대해서도 미국의 모든 군사 능력을 사용하여 대응할 준비가 돼있다"고 언급했다.

합참은 "한미 합참의장은 지역 안보와 평화에 기여하기 위한 다국적 파트너십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다국적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 군 당국은 이날을 시작으로 15일 제51차 한·미 안보협의회(SCM), 17~18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제6차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ASEAN Defense Ministers' Meeting-Plus)까지 연이어 만난다.

양국은 이 기간동안 지소미아 연장과 방위비 분담금 증액 등 산적한 문제를 놓고 치열한 신경전을 이어갈 예정이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