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한미동맹은 호혜적…현안 공정히 해결돼야"

'한미동맹의 밤' 행사서 축사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이낙연 국무총리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서울 호텔에서 열린 제5회 한미동맹만찬 행사에 참석해 자리에 앉고 있다. 2019.11.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한미동맹은 호혜적"이라고 강조하며 방위비 분담금 등 현안이 공정하게 해결되길 기대했다.

이 총리는 14일 오후 서울 힐튼호텔에서 열린 '한미동맹의 밤' 행사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한미동맹은 대한민국을 전쟁의 잿더미에서 일으켜 세우는 데 결정적으로 기여했다"며 "분유마저 미국에 의지했던 한국은 이제 개발도상국들을 돕는 중견 국가로 성장했다. 북한과 군사적으로 대치하면서도 안보와 평화를 유지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미동맹은 호혜적이고 포괄적인 동맹으로 발전해 왔다"면서 "한국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했으며, 동시에 미국인 10명 중 7명이 한미 관계가 미국 국가안보를 강화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최근 조사에서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서울 호텔에서 열린 제5회 한미동맹만찬 행사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19.11.14. photo@newsis.com
이 총리는 "한미동맹은 더욱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한다"며 "최근 몇 가지 현안도 그런 비전 아래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해결될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그런 토대 위에서 양국은 긴밀히 협력해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필코 실현해야 한다"며 "한국 국민과 정부는 한미동맹의 기여를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hey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