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폭로 "진중권, 조국 부부의 오랜 친구.."

공지영 작가./뉴스1 © News1 문요한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공지영 소설가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이 동양대 주최 인문학 강좌를 수료한 것에 대한 진중권 동양대 교수의 비판을 재비판했다.

앞서 진 교수는 지난 14일 서울대 사범대학에서 열린 '백암강좌-진리 이후 시대의 민주주의' 강연 중 "조 전 장관의 아들이 내 강의를 들었다고 감상문을 올렸는데 올린 사람의 아이디는 정경심(동양대 교수, 조 전 장관 부인)"이라며 "감상문 내용을 보니 내가 그런 강의를 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진 교수는 "동양대 인턴프로그램은 서울에 접근하기 어려운 (경북 영주시) 풍기읍의 학생들이 이거라도 (스펙에) 써먹으라고 만든 것인데, 정 교수가 서울에서 내려와 그것을 따먹었다"고 비판했다.


이에 공지영 소설가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 떠나서 자기 강의 들었으면 조국 아들도 자기 학생 아닐까?"라며 "이 사람이 선생인가?"라고 비판했다.

공 소설가는 "솔직히 진 교수와 조국 장관님 부부 오랜 친구로 아는데 두 분의 심적 충격이 더 걱정된다ㅠㅠ"며 "내 친구가 나도 아니고 내 아들을 공개적으로 비하했다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 사람의 글을 인용하며 가족끼리는 사안에 따라 아이디를 같이 사용할 때도 있다는 취지의 글도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