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日변화 없이 지소미아 종료 철회는 신중치 않은 결정 자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2019.9.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청와대가 오는 23일 0시 공식 종료를 앞두고 있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관련해 "일본의 입장 변화가 없다면 종료 결정을 철회하는 일은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15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 입장 등에서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우리가 무작정 지소미아 종료를 번복다면 당시(8월) 결정이 신중하지 않았다는 걸 의미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미국 정부의 고위급 인사들이 연이어 방한해 우리 측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재고를 압박하는 상황에서, 정부의 종료 결정 원칙에 흔들림이 없음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고 대변인은 지소미아 종료 결정 당시 상황을 돌이켜보면서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할 때 굉장히 어렵게 결정했다. 종료 결정 이유는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 때문이었다"며 "일본은 안보상 이유로 한국을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출규제를 시작했고 이에 우리도 피치 못해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것"이라고 했다.

고 대변인은 최근 문재인정부 임기 전환점을 맞아 전반기를 평가하면서 "모든 분들에게 100점을 맞을 순 없다"며 "그분들에게 최대한 진정성을 가지고 다가가는 게 중요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제 상황을 돌파해가겠다는 진정성을 갖고 있느냐에 따라서 (정부에 대한) 마지막 총평이 달라질 것"이라며 "지금은 우리 정부가 절반까지밖에 오지 않았기 때문에 계속 등락이 있고 좋고 나쁨이 있을 것이다. 결국 마지막 평가는 우리 정부가 끝난 다음에 받는 것이 가장 정확한 총평"이라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평소 문 대통령이 "여의도 정치에 너무 갇혀선 안 된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면서 오는 19일 문 대통령이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MBC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하는 배경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고 대변인은 이번 100분 생방송 대화 형식과 관련해 "유리장벽이 없었으면 좋겠기 때문"이라며 "생방송 당시엔 오픈 채팅방도 있다. 오시지 못한 분들은 유튜브나 홈페이지 등을 통해서 채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역대 정부 중에서 국민들과 100분 정도 진행하는데 패널도 없이 다른 장치 없이 직접 소통하는 것은 처음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 정부도 출범 100일쯤 '국민과 대화'란 콘셉트로 하긴 했는데 장관이나 청와대 실장들이 앞에서 상당수 답변하고 마지막에 잠깐 대통령께서 나오셨다. 이번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어떤 질문을 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다 (질문을) 받는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정말 사전 각본이 없느냐'는 질문에 "정말 아무 것도 없다. 무슨 질문이 있을지 전혀 모르기 때문에 모든 사안에 대해 숙지를 하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믿는 구석이 있는 게, 정상회담에서 정해놓은 의제 외의 제안이 왔을 때도 '당국자와 협의하십시오'가 아니라 수치까지 들어가면서 답변하시는 모습을 여러 번 봤다"며 "'머리가 진짜 좋으시다'고 속으로 감탄했었는데 국민들께서 궁금해 하시는 사안들에 대해 누구보다 가장 많이 잘 알고 계시는 분이 대통령"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