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비참한 대중, 언론에 사실 아닌 환상 요구"

14일 서울대 강연에서 '조국 사태' 관련 언급 "대중, 기존 언론 다 썩었다고 생각…유튜브로" "기본 공정성 없어도 유튜브·팟캐스트 더 신뢰" "대중들은 비루한 현실 듣고 싶지 않기 때문" 유시민도 지적…"사실여부보다 법적방어 관심" 입장 바꿔 '조국 찬성'한 정의당도 언급…"황당"

【서울=뉴시스】뉴시스DB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진중권(사진)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가 '조국 사태'를 언급하며 최근 대중의 시각이 왜곡돼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진 교수는 지난 14일 서울대 사범대학에서 열린 '백암강좌 - 진리 이후(Post-Truth) 시대의 민주주의' 강연에서 "(대중은) 듣기 싫은 사실이 아니라 듣고 싶은 환상을 요구한다"면서 "사실은 수요가 없고 환상은 수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초동 검찰개혁 촛불집회를 언급하며 "요즘 대중은 기존 언론은 다 썩었고 다 거짓말만 한다고 한다. 기존 언론에서는 자신이 원하는 콘텐츠를 생산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 교수는 "(대중이 결국) 유시민의 알릴레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팟캐스트 이런 걸 듣는다"면서 "기본 공정성 기준이 있다. 그런데 유튜브나 팟캐스트는 그런 기준이 없다. 우리는 심의규정을 준수하지 않는다고 하고 방송한다. 그런데 이걸 더 신뢰한다는 게 재밌다"고 밝혔다.

대중들이 이같은 모습을 보이는 것에 대해 진 교수는 대다수 사람들의 현실이 비참해 괴로운 사실을 보지 않으려고 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대중도 비루한 현실을 듣고 싶지 않다. 비정규직 비참하고, 톨게이트 노조에서 투쟁하는 것 등 그런 걸 듣는 게 너무 힘들고 괴롭다는 것"이라면서 "괴벨스가 '대중은 비루한 현실에 충분히 지쳐 있다.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멋진 판타지다'라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또 진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편에 서서 유튜브 방송 등을 통해 목소리를 내고 있는 유시민 작가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유 작가한테 전화해 "큰일났다. 어떻게 이런 상황에서 다시 젊은이들에게 다시 표를 달라고 할 수 있겠냐"라고 물었다면서, "(그에 대한 유 작가의 대답은) 당시 내 눈에 표창장 위조의 사실여부보다 법적으로 방어가능하냐는 데에 더 관심이 있는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진 교수에 따르면 당시 유 작가의 대답은 이른바 '세대담론'의 신빙성과 과학성을 문제 삼는 내용이었다.


진 교수는 조국 사태로 인한 정의당 탈당 당시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정의당에서 조 전 장관 임명에 반대했을 경우) 최소 8000명이 탈당하는 것으로 추산했다"면서 "정의당은 조 전 장관 임명에 반대하고, (이에 대해) 비판을 받게 되면 내가 등판해 사람들을 설득하기로 했었는데 당에서 찬성해 버린 것이다. 황당해서 탈당했다"고 밝혔다.

wrcmani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