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편 살해 ‘고유정’ 진술거부권 행사…재판 일시 중단

18일 7차 공판 “검사님 무서워서 진술 못하겠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 [뉴시스]

[제주=좌승훈 기자] 전 남편(36)을 살해한 후 시신을 훼손하고 은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유정(36)이 18일 오후 2시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열린 7차 공판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해 잠시 휴정에 들어갔다.

고유정은 이날 피고인 신문에서 검찰이 범행 당일 상황을 설명해달라고 하자 “꺼내고 싶지 않은 기억”이라며 “(전 남편이) 성적인 접촉을 해왔고, 미친 X처럼 정말 저항하는 과정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검사님 무서워서 진술을 못하겠다.
여론몰이를 한다”며 검찰 질문에 답변을 거부했다. 이에 고유정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너무 격앙돼 있는 것 같다"며 휴정을 요청했다.

재판부도 이 과정에서 법정이 소란스러워지자 10분 가량 휴정을 선언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