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치 않은 황희찬, 잘츠부르크서 '20경기 9골 12도움'

황희찬, 아드미라전 후반 동점골.. 시즌 10호 골 눈 앞

잘츠부르크 황희찬(오른쪽)이 23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리그 3차전 나폴리(이탈리아)와 경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음메페’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이번 시즌 심상치 않다. 각종 컵대회 포함 이번 시즌 20경기에 출장한 황희찬은 9골 12도움 맹활약을 펼치며 팀을 견인하고 있다.

황희찬은 1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아드리마 분데스 스타디온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16라운드 잘츠부르크와 아드미라의 맞대결에서 시즌 9호골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1-1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이날 홈팀 아드미라는 전반 16분 만에 선제골을 기록하며 영의 균형을 깼다. 동점골을 기록하지 못해 끌려가던 잘츠부르크는 경기 후반 황희찬의 동점골로 간신히 균형을 맞췄다.

황희찬은 후반 32분 프리킥 상황에서 동료가 넘겨준 공을 오른발 발리 슛으로 마무리하며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로 잘츠부르크는 최근 16경기 무패 행진(12승 4무)을 이어갔다.

이번 시즌 황희찬의 활약은 비단 오스트리아 내에서만 머물지 않았다. 황희찬은 '별들의 전쟁'으로 불리는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5경기 3골 3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황희찬은 지난 11월 28일 치러진 벨기에의 맹주 헹크와의 원정 경기에서도 득점을 기록한 바 있다. 이 같은 황희찬의 활약에 유럽 유수의 명문 구단들도 황희찬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황희찬은 이번 시즌 리그 13경기에 출장해 6골 7도움을 기록하며 경기당 한 개의 공격포인트를 생산해내고 있다. 아울러 유럽 챔피언스리그 5경기 3골 3도움, 오스트리안컵 2경기 2도움 등 도합 20경기 9골 12도움을 기록했다.


잘츠부르크도 황희찬의 이러한 공로에 신이 났다. 잘츠부르크는 11월 ‘이달의 선수’ 후보로 황희찬을 선정하며 “지칠 줄 모르는 황희찬은 정말 믿음직스럽다. 141분마다 득점하고 80분마다 도움을 하는 믿을 수 없는 선수”라고 추켜세웠다.

#황희찬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