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특감반원, 울산시장 사건 관련 없다"

"법과 원칙에 따라 업무 수행"
특감반 범법행위 가능성 선그어

청와대는 2일 특별감찰반원 출신 검찰 수사관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해 "특감반원은 울산시장 시장 첩보 문건 수사와는 일체의 관련이 없다"고 거듭 확인했다. 고인을 비롯해 특감반의 '범법 행위' 가능성에 대해 사실상 선을 그은 것으로 해석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을 통해 "특감반원들이 직제상 없는 일이라든지 혹은 비서관의 별동대라든지 하는 등의 억측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났다"고 운을 뗀 고 대변인은 "민정비서관실 업무와 관련된 과도한 오해와 억측이 고인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진 것은 아닌지 깊이 숙고하고 있다"며 이례적으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의 편제 및 활동 등을 상세히 설명했다.

특히 민정비서관실 소관 업무에 대한 '조력'을 강조했다. 업무의 성질이나 법규, 보안 규정상 금지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민정비서관실 소관 업무에 대한 조력이 가능하는 것이다.

그러면서 "2018년 1월경에 민정비서관실 주관으로 집권 2년차를 맞아서 행정부 내 기관 간 엇박자, 또 이행충돌 실태들을 점검하기로 했다"며 "그 실태 조사를 위해서 민정수석실 행정관, 감찰반원 30여 명이 대면, 그리고 청취를 했다. 이 과정에서 (고인을 포함)두 분의 감찰반원은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 청취를 담당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특수관계인 담당 두 분은 대통령비서실 직제령 등 법과 원칙에 따라서 업무를 수행했다"며 "두 명의 특감반원이 당시 울산시장 사건 수사를 점검했다는 언론 보도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 확인도 해봤지만 창성동에 특감반원들은 울산시장 첩보문건 수사 진행과는 일체 관련이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거듭 밝혔다.

고 대변인은 "어떤 이유에서 그러한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는지, 그 이유가 낱낱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면 극단적 선택을 할 이유가 없다"고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고인이) 청와대 재직 중 했던 업무가 아무런 문제나 범법 행위가 없다면 극단적 선택을 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고인을 비롯한 백원우 특감반이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울산에 내려갔다고 했는데, 노 실장 말대로면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고인이 목숨을 끊은 것"이라며 "이 말을 어느 국민이 믿겠는가"라고 반문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