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국당 인적쇄신안에 "김세연 쳐내고.. 이러다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2019.11.2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황교안 대표의 당직 개편에 대해 혹평했다.

홍 전 대표는 전날(2일) 오후 황 대표의 당직개편을 통한 인적쇄신안 발표 후 "쇄신이 아니라 쇄악"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세연이 쳐내고 친박 친정 체제"라며 "이러다가 당 망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단식에서 돌아온 첫날 주요 당직 인사들을 교체했다.

한국당은 박완수 신임 사무총장(초선·경남 창원의창), 송언석 전략기획부총장(초선·경북 김천), 박용찬 대변인(서울 영등포을 당협위원장), 염동열 인재영입위원장(재선·강원 태백 횡성 영월 평창 청선), 성동규 여의도연구원장, 김명연 대표 비서실장(재선·경기 안산단원갑), 주광덕 전략기획본부장(재선·경기 남양주병) 등 신임 당직 인선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