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군단위 LPG배관망 사업..화천 인제 이어 양구지역 본격 공급

3일부터 공급...총 사업비 304억 투입, 2년간 공사.
30톤 LPG저장탱크 3기, 공급배관 30km 매설.
1600세대 가정용 연료비 LPG용기 대비 약 40% 절감 기대.

【춘천=서정욱 기자】강원도가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4개 군지역 추진하는 ‘군단위 LPG배관망 사업’ 이 화천 양구에 이어, 3일부터 양구읍 일원에 LPG가 본격 공급된다.

강원도는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4개 군지역 추진하는 ‘군단위 LPG배관망 사업’ 이 화천 양구에 이어, 3일부터 양구읍 일원에 LPG가 본격 공급된다 고 밝혔다.
강원도에 따르면 이번에 준공된 양구군 LPG배관망 사업은 총 사업비 304억원을 투입, 지난 2018부터 2019년까지 2년간 공사 끝에 30톤 LPG저장탱크 3기, 공급배관 30km 매설했다.

이에 양구지역 1600여 세대에 계량기와 가스보일러를 지원하여, 농어촌 지역도 도시가스 수준의 연료사용 환경이 가능해졌다.


특히 이 사업은 마을 중심부에 LPG 소형저장탱크를 설치하고 지역 내 모든 세대를 지하 배관망으로 연결하여 도시가스처럼 계량기를 통해 사용한 양 만큼만 정산하는 것으로, 유통단계 축소 등을 통해 기존의 용기 배달방식 대비 약 40% 정도의 연료비 절감 효과와 LPG 용기를 일일이 교체하는 불편 해소를 통해 도시가스 수준의 사용의 편리성과 안전성을 확보했다.

한편, 지난 2016년도 사업대상지 선정을 시작으로 사업설명회, 연료공급자 선정, 배관망 시공 등을 거쳐 화천군과 인제군이 이미 준공했으며, 내년까지 철원군 지역 사업이 완료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강원도 에너지과장은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에너지 소외지역의 생활불편 해소와 에너지 복지를 위하여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며, 향후, 접경지역 및 읍면단위 LPG배관망 사업을 통하여 도민들의 에너지 복지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