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호주 최대 물류단지에 태양광 모듈 공급

관련종목▶

호주 시드니 무어뱅크 물류단지
약 7500장 태양광 모듈 공급
연간 약 4800MWh 전기 에너지 생산
1300가구에 전력 공급하는 수준

LG전자의 초고효율 태양광 모듈 '네온 2' 약 7500장이 공급된 호주 시드니 소재 '무어뱅크 물류단지' 현장. LG전자 제공

[파이낸셜뉴스] LG전자가 호주 최대 물류단지에 태양광 모듈을 대거 공급했다.

LG전자는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무어뱅크 물류단지에 태양광 모듈 '네온 2' 약 7500장을 공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공급된 설비용량은 3메가와트(MW)급으로, 연간 약 4800메가와트시(MWh)의 전기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총 1300가구 이상의 가정에 전력을 공급하는 것과 동일한 수준이다.

또 대규모 물류단지의 특성에 맞춰 충분한 공간 확보를 위해 지면 위가 아닌 초대형 건물 지붕 위에 태양광 모듈 전량이 설치됐다. 제품 설치는 LG전자 주요 거래선인 호주 전기회사 모드콜이 진행했다.

LG전자 태양광 모듈 네온 2는 19.3%의 초고효율과 최대 400와트(W) 출력 성능을 지원한다. 모듈 크기는 타사 제품들과 유사하지만 대부분 최대 출력이 360W인 점을 감안하면 단위 면적당 11% 가량 더 많은 전기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 건물 지붕 위처럼 한정된 공간에 제품을 설치해야 하는 경우 비용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장점이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아울러 LG전자는 태양광 모듈에 업계 최고 수준의 품질 보증 정책이 적용했다고 전했다. 25년간 제품 보증, 모듈 출력 성능도 90.08%까지 보증한다.

LG전자 관계자는 "태양광 모듈과 이를 구성하는 셀(Cell)도 100% 직접 생산한다"면서 "모든 모듈에 대해 국제 공인 실험 연구실과 품질 보증 시스템을 통해 철저한 검사를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지난 1995년 태양광 연구를 시작, 2010년 처음으로 태양광 모듈을 출시하며 태양광 시장에 뛰어들었다. 지난 2016년엔 양면발전 태양광 모듈 양산에 성공했다.

LG전자 BS사업본부 에너지사업부장 김석기 상무는 "LG전자 태양광 모듈은 오래 지속되는 고효율·고출력 성능과 업계 최고 수준의 품질 보증으로, 고객들에게 향상된 환경·경제적 가치를 제공할 뿐 아니라 고객 신뢰를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