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불자, 소유 건물 팔아 조계종에 기부..개인 최고액

조계종에 50억원을 기부한 설매 보살(왼쪽)과 연취 보살(오른쪽). 중앙에는 원행 스님.(대한불교조계종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두 여성 불자가 대한불교조계종에 50억원을 기부했다.

3일 조계종에 따르면 실명 대신 법명(法名)을 밝힌 설매(73)와 연취(67)는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견지동 조계종 총무원에서 50억원 기부 전달식을 가졌다.


1982년부터 인연을 맺고 함께 수행해온 두 보살은 인도 부다가야에 한국사찰을 건립하는 데에 써달라고 50억원을 기탁했다.

우선 설매 보살이 1억원을 준비했고 뒤이어 연취 보살이 본인 소유 건물을 팔아 49억원을 마련했다.

50억원은 개인이 조계종에 낸 기부금 중 최고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