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성모병원, 스마트 밀 서비스 실시



[파이낸셜뉴스]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은 병원 식사를 환자 스스로 선택할 수 있는 '스마트 밀 서비스(Smart Meal Service)'를 본격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이는 환자의 영양상태를 고려해 임상영양사가 구성한 메뉴 중 환자가 직접 완성한 식단이 병실까지 배식되는 맞춤형 급식서비스다.

사용법도 간단하다. 환자는 병원 앱에 로그인 한 후 식단안내를 클릭해 매끼 원하는 메뉴를 정하고 반찬별로 원하는 메뉴를 선택하면 세상에서 유일한 나만의 식사가 완성된다.

김혜진 영양팀장은 "매끼 다양한 메뉴와 더불어 환자의 영양상태를 고려한 식사 구성"이라며 "병원식사는 주는 대로 먹어야 한다는 개념에서 벗어나 뷔페식처럼 골라먹을 수 있는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