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특감반원 통화내역 확보한 檢, 민정관계자들 소환날짜 확정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왼쪽)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오른쪽)/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달 중순 전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대부분 마무리할 방침을 세운 것으로 확인됐다. 이 의혹에 연루된 특별감찰반 출신 검찰 수사관의 사망으로 수사가 다소 주춤할 듯 보였으나 관련 진술 및 핵심 정황 등이 확보된 만큼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민정수석실 관계자들의 조사가 끝나는 대로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도 검찰에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백 전 비서관이 운영했던 별도의 특감반원 소속 직원 및 민정수석실 관계자 5~6명의 소환 날짜를 확정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각종 의혹에 대해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검찰은 특히 이들에게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백 전 비서관 등 청와대 윗선의 개입 여부 등도 캐물을 방침이다.

백 전 비서관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및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 전달 및 수사 개입 등 각종 의혹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간 검찰은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이었던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김 전 시장의 비위 첩보를 넘겨받아 수사에 들어간 정황을 뒷받침하는 물증 및 관련자 진술들을 확보해왔다. 최근 검찰 조사에서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은 첩보 문건을 전달받은 과정을 상세히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 전 비서관은 최근 "없는 의혹을 만들 것이 아니라 경찰이 청와대로부터 이첩받은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면 된다"며 "제보를 단순 이첩한 이후 후속조치에 대해 전달받거나 보고받은바 조차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이와 별도로 검찰은 A수사관의 휴대전화 분석 작업에도 주력하고 있다. A수사관의 사망 경위를 밝혀내기 위해서다. A수사관의 수년간 통화 내역을 확보한 검찰은 그의 휴대폰을 디지털 포렌식(디지털 증거 분석) 해 의혹과 관련한 단서를 찾을 계획이다.

#백원우 #조국 #특감반원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