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라호텔 '라연' 세계적인 미식 가이드 ‘라 리스트’ 150대 레스토랑 선정

지난 2일 저녁 8시(한국시간 3일 오전 4시) 프랑스 파리 외무성 관저에서 열린 '라 리스트 2020' 공식만찬에서 라연 김성일 셰프(왼쪽에서 두번째)를 비롯한 서울신라호텔 셰프들이 한국식 카나페를 선보이고 있다.
서울신라호텔 한식당 ‘라연’이 프랑스 정부가 주관하는 세계적인 미식 가이드 ‘라 리스트 2020’에서 한국 레스토랑 최초로 150대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 서울신라호텔 한식당 ‘라연’은 ‘라 리스트 2020’에서 150대 레스토랑으로 선정돼 ‘3년 연속 선정’과 ‘순위 상승’을 기록하며 다시 한 번 국내 최초의 레스토랑으로 자리매김했다.

서울신라호텔은 지난 2일 저녁 8시(한국시간 3일 오전 4시) 프랑스 파리 외무성 관저에서 열린 ‘라 리스트 2020’ 공식 행사에서 한식당 ‘라연’이 한국 레스토랑 중 가장 높은 점수인 94점을 획득하며 TOP 150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라연’은 지난 2017년 한국 최초로 TOP 500에 선정된 데 이어 지난해 TOP 200, 올해 TOP 150에 선정되는 등 순위가 계속 앞당겨지고 있다. 특히, 서울신라호텔은 ‘라연’과 함께 프렌치 레스토랑 ‘콘티넨탈’, 일식당 ‘아리아께’가 TOP 1000 레스토랑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라 리스트’는 프랑스 관광청에서 가장 신뢰도 높은 관광∙미식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2015년부터 매년 전세계 1000대 레스토랑을 선정해 발표하는 미식 가이드이다.

서울신라호텔은 지난 2일 프랑스 파리 외무성 관저에서 열린 ‘라 리스트 2020’ 공식 만찬행사에서 한국식 메뉴를 선보이며 한식의 맛을 전 세계에 알렸다.
서울신라호텔은 지난해 열린 ‘라 리스트 2019’ 공식 만찬 행사에도 초청받아 한식을 선보인 바 있다. ‘라 리스트 2020’의 공식 만찬 행사에서는 프랑스 관광청이 선정한 전 세계 레스토랑 중 단 7곳만이 초청되어 대표 요리와 각 나라별 미식을 알렸다. 서울신라호텔 ‘라연’의 김성일 셰프는 프랑스 관광청의 초청을 받아 프랑스 정부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라 리스트 2020’ 만찬에서 한국의 전통 미식을 느낄 수 있는 카나페 5종과 전통주 2종을 선보였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