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중 추가관세 부과 가능성 높아져"-블룸버그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 © AFP=뉴스1 자료 사진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홍콩 인권법으로 미중이 정면으로 맞서고 있어 오는 15일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관세를 부과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블룸버그통신이 3일 보도했다.

미중은 최근 1단계 무역협상을 거의 마무리했으나 지난달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법에 서명함에 따라 관계가 급격히 냉각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에 서명하자 중국은 미국 군함의 홍콩 항구 진입을 거부하는 등 보복 조치에 나서고 있다.

중국은 더 나아가 홍콩과 신장을 방문하려는 미국의 정치인 또는 관리들에게 비자 발급을 중단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중국이 본격적인 보복조치에 나섬에 따라 미중의 1단계 무역협상 타결이 어려워 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지난달 미국 증시의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여러 차례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미중 무역협상 타결 낙관론 때문이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에 서명한 이후 미중 관계가 급랭하고 있어 연내 1단계 무역협상 타결이 물 건너갔다는 지적이 속출하고 있다.

실제 미국 상무장관은 중국이 협상에 꾸물대고 있다며 1단계 무역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예정대로 오는 15일부터 대중 추과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2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12월15일이라는 마감시한이 있다. 지금 또는 그때까지 아무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관세를 인상하겠다고 분명히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미 소매업자들은 상품을 채워뒀기 때문에 오는 15일 1560억 달러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매기는 것은 올해 크리스마스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며 "더 많은 관세를 부과하기에 정말 좋은 시기"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