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인천 아파트서 숨진 60대 부부가 각각 발견된 곳

© News1 DB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인천 부평구의 한 아파트에서 60대 부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6시2분 부평구 부개동의 한 아파트에서 A씨(62)와 부인 B씨(62)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 동생으로부터 ‘형이 죽음을 암시하는 듯한 전화를 했다’는 내용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 아파트 13층 집 안과 1층 화단에서 숨져 있는 B씨, A씨를 각각 발견했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유가족 등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