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대학 손잡고 미래 직업군 인재양성 '속도'

[파이낸셜뉴스] 부산시가 지역대학과 협력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전략산업 맞춤형 인재와 미래 새로운 직업군 전문인력 양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부산시와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은 16일과 19일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에서 '부산전략산업 맞춤형 전문인력 양성사업'과 '미래 신직업군 전문인력양성 사업' 최종보고회를 연다고 15일 밝혔다.

부산시,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 외부 전문가 등이 참여한 이번 최종 평가에서는 교육운영, 예산집행, 수료·취업현황 등 올해 사업의 실적을 평가, 결과에 따라 취업률 등의 성과가 높은 우수 사업단(대학)에는 내년 사업 공모에 혜택을 준다.

부산전략산업 맞춤형 전문인력 양성사업은 대졸 예정자와 미취업자 대상으로 지역 전략산업 수요에 부합하는 전문인력을 양성해 지역산업에 공급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2년부터 시작해 올해 3억3500만원 규모의 예산으로 총 5개의 사업단에 지원해 추진하고 있다.

미래 신직업군 전문인력양성 사업은 시민들에게 유망 신직업을 소개하고 미래형 직업에 대한 인식을 확장하여 진로 탐색 시 다양한 직업을 고려할 수 있도록 지난 2017년부터 추진, 올해는 8000만원 규모의 예산으로 2개 사업단에 지원하는 등 고부가가치 미래 신직업의 일자리 창출 지원에 앞장섰다.

최근에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하여 일자리 트렌드의 급속한 변화로 신기술을 이해하고 활용하는 직업에 대한 수요가 매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내년부터 4차 산업혁명 대응 미래인재양성 사업을 본격 추진해 블록체인·인공지능·빅데이터 등 미래 신기술·신산업 분야의 취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으로 기술과 혁신이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창출하는 시대, 모든 것이 서비스화·직업화가 되는 시대를 맞았다"며 "미래 신기술·신산업 분야의 인재를 적극 양성해 다가올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지역의 혁신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