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 택한 KB금융… 계열사 CEO 전원 연임


KB금융지주가 연말 임기가 끝난 계열사 CEO(최고경영자)를 모두 연임시켜 내년에도 대내외 불확실성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안정'을 택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20일 KB금융지주에 따르면 이날 계열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대추위)를 열고 이달 말로 임기가 만료되는 KB손해보험 양종희, KB국민카드 이동철, KB자산운용 조재민·이현승, KB생명보험 허정수, KB저축은행 신홍섭, KB인베스트먼트 김종필, KB신용정보 김해경 사장 등 전원 연임을 결정했다. 앞서 허인 KB국민은행장의 연임도 확정된 바 있다.

특히 양종희 KB손보 사장은 3연임이다.
보험업황의 악화에도 안정적인 성과를 내왔다고 평가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도 사업 다각화로 KB국민카드의 실적 방어를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추위는 "국내 경제의 저성장 고착화, 초저금리시대 도래 환경 하에서 지속가능 성장 기반을 공고화해 가시적인 경영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검증된 실행력을 보유한 리더그룹 형성에 중점을 두고 대표이사 후보를 선정했다"면서 "특히 재임기간 중 경영성과, 중장기 경영전략 등 추진력, 조직관리 리더십 등을 종합 검토해 대표이사 후보로서의 적정성을 면밀하게 살펴봤다"고 했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