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여성아이병원, 경자년 새해 첫 울음

3.7㎏ 건강한 여아, 아기용품 등 축하선물 전달

경자년(庚子年) 새해 첫 둥이 수리양. 사진=대구여성아이병원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구=김장욱 기자] 대구여성아이병원은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 풍요와 희망을 의미하는 흰 쥐띠의 해 첫 아기가 1일 0시 05분 건강하게 첫 울음을 터트렸다고 2일 밝혔다.

새 해 첫 아기의 주인공은 김현지씨와 남편 김세현씨 사이에서 제왕절개로 태어난 3.7㎏ 건강한 수리양.

산모 김씨는 "독수리 꿈을 꿨는데 복권을 살까 생각하다 독수리가 태몽이라는 주변인들의 말에 임신인 걸 알게 돼 태명을 '수리'로 지었다"면서 "셋째 늦둥이인 만큼 언니, 오빠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건강하게 잘 자라줬으면 좋겠다"고 출산에 대한 기쁨을 표현했다.

이강혁 대표원장은 "풍요와 희망을 의미하는 경자년 올 한해 많은 아기들의 울음소리를 들었으면 좋겠다"며 "태어날 모든 아기들이 지혜롭고 건강하게 자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여성아이병원은 경자년 새해둥이들에 아기 범퍼침대 및 육아용품과 꽃다발을 선물하며 축하의 기쁨을 함께 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