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R&D인력 늙어간다… 40세 이상이 절반

39세 이하 10년새 24%P 급감
고령화로 연구 능력 약화 우려
청년 연구원 유입 대책 마련해야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인력의 고령화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중소기업연구원이 내놓은 '중소기업 청년 R&D 인력 현황 분석과 정책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중소기업 연구원의 39세 이하 청년 비중은 2008년 78.4%에서 2018년 54.3%로 24.1%포인트 급감했다.

이 기간 29세 이하 연구원 비중은 19.8%에서 14.4%, 30~39세 연구원 비중은 58.6%에서 39.9%로 각각 줄었다. 이로써 중소기업의 청년 연구원 비중은 2018년 기준 54.3%로 중견기업(64.7%)과 일반 대기업(62.0%)보다 낮았다.

성별로는 남성 연구원의 절반 이상이 40세 이상으로 조사됐다. 남성 연구원 중 40세 이상 비중은 2008년 23.7%에서 2018년 51%로 증가했다. 여성 연구원은 20대 비중(35.1%)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여성 연구원 중 40세 이상 비중은 2018년 5.9%에서 2018년 21.3%로 늘어나는 등 경력단절 현상이 완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1개사당 청년 연구원 수는 2008년 6.2명에서 2018년 2.3명으로 감소했다. 반면 중소기업 1개사당 40세 이상 연구원 수는 2008년 1.7명에서 2018년 1.9명으로 증가했다. 아울러 중소기업은 R&D 인력 부족 현상을 겪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소기업의 51.8%가 적정 수준 대비 현재 R&D 인력이 부족하며 중소기업의 44.5%는 향후 R&D 인력 수급 상황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노민선 연구위원은 "R&D 인력의 고령화 현상이 중소기업의 연구능력을 급속히 약화시킬 수 있다"며 "이공계 청년 인력의 중소기업으로의 유입을 촉진하고 이들의 장기재직을 유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졸업 후 중소기업 취업을 약정한 이공계 대학원생에 대한 장려금 지원 △석·박사 청년 R&D 인력을 신규 채용한 중소기업에 대한 세제지원 확대 등을 우선 추진과제로 제시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