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DLF 제재심 결론 존중한다"

"16일 논의 봐서 30일 제재심 진행
금감원 조직개편 빠르면 이달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오는 16일 진행될 예정인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제재심의위원회에 대해 "기본적으로 제재심 결론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금감원 인사 관련해선 "조만간 조직개편을 발표하고 빠르면 이번 달 말 늦어도 다음 달 말까지는 모든 인사를 다 끝내도록 하겠다"고 했다.

윤 원장은 14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대출사기·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 대응 시스템 구축 업무협약식 후 기자들과 만나 "제재심은 16일에 진행될 것이고 논의되는 것에 대해 잘 경청하도록 하겠다"며 "대체적으로 그쪽에서 결론이 나오는 것에 대해 일단 기본적으로 존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재심에서 나온 결과를 받아들일지 여부에 대해 '존중한다'는 입장이라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DLF 제재심이 16일과 30일 두 차례 걸쳐 진행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16일 논의가 나오는 것을 봐서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환매중단에 이어 불완전판매, 사기 등으로 소송이 이어지는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대해서는 "시간이 조금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부원장 인사 및 조직개편 관련해선 "부원장 인사는 지금 말하기가 어려워 유예하고 나머지 인사부터 먼저 하겠다"며 "조만간 조직개편을 발표하게 될 것이고 거기에 따라서 일정한 시간이 소요되니까 빠르면 월말, 늦어도 다음달 말까지는 모든걸 다 끝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금감원 인사는 통상 연말에 이뤄지지만 임원 인사가 늦어져 해를 넘긴 상황이고 조만간 부서장 인사부터 단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금감원은 이날 협약을 통해 15일부터 은행을 사칭한 대출사기 근절을 위한 시스템을 가동키로 했다.

불법 스팸문자로 확인된 경우 해당 전화번호를 차단하고 '후후앱(App)'을 통해 은행의 공식 발송 문자에 대한 알림도 제공한다.
금감원에 따르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신고·탐지된 대출스팸문자는 2017년 하반기 31만건에서 2018년 상반기 45만건, 2018년 하반기 59만건, 2019년 상반기 75만건으로 증가했다.

이번 시스템으로 이 같은 대출사기문자, 스팸문자가 크게 줄 것이란 기대다. 실제 4개 은행을 대상으로 테스트한 결과 월 환산시 문자 150여개에서 1500여개가 차단돼, 차단가능 스팸문자는 월 평균 300만건이라는 추정이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