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 참여 생각 없다"

"세력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 

바른미래당의 안철수 전 대표.

[파이낸셜뉴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은 14일 보수와 호남 정치권으로부터 러브콜에 대해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일축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측근을 통해 보낸 입장문에서 "야권 통합은 세력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이고 그것이 시대의 명령이자 국민 눈높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동안 그의 복귀를 앞두고 보수 또는 호남 야권과 통합, 그리고 독자 신당 추진 뒤 기타 세력과 합병 등 대략 세 가지 시나리오가 나왔다. 하지만 안 전 대표가 이날 통합보다 혁신에 방점을 찍으면서 혁신 가치를 중심으로 하는 독자 신당 추진에 방점이 찍히게 됐다.

그는 이와 관련해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이다. 국가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 "대한민국을 반으로 쪼개 좌우 진영대결을 펼치자는 통합논의는 새로운 흐름과는 맞지 않는 것"이라며 "절대권력을 가진 집권당이 파놓은 덫이자 늪으로 빠져드는 길에 불과하다"고 했다.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정치 이대로 좋은가? 미래 정책토론회'에서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의 영상메세지가 재생되고 있다.

안 전 의원의 한 측근은 "안철수 전 대표의 의사와 전혀 무관하게 진행되고 있는 야권 통합 논의에 대해 다시 한번 분명한 입장을 밝힌다"며 "안 전 대표는 이미 정치 재개의 이유와 목표를 확실하게 밝힌 바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자유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통합논의에는 안철수계 인사로 분류되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참여하고 있어 이를 지적한 발언으로 보인다.

그의 복귀 시점을 두고는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안철수 전 대표는 이번 주 아니면 다음 주에 올 것 같다"며 "오면 바로 정계개편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