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컬링, 중국에 12-5 압승....'4강 진출 파란불' 여자컬링 대표팀이 중국을 12대5로 완파하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4승째를 거뒀다. 컬링은 예선에서 10개 참가국이 한 차례씩 맞붙고 상위 4위에 들어야 4강 플레이오프(PO)에 진출할 수 있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18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5차전에서 중국(스킵 왕빙위)을 12-5로 제압했다. 지금까지 예선전적은 4승 1패다. 세계랭킹 8위인 한국은 세계랭킹 1위 캐나다와 2위 스위스, 4위 영국을 꺾고 아시아 라이벌이자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 동메달을 딴 중국(세계랭킹 10위)까지 제쳤다. 한국은 후공을 잡은 1엔드부터 확실한 기선제압을 했다. 중국의 잇따른 실패를 기회 삼아 3점을 대량 획득했다. 2엔드 1실점으로 선방한 한국은 다시 후공을 잡은 3엔드에 또 3득점에 성공했다. 4엔드에도 1점만 내준 한국은 5엔드에는 4점을 쓸어 담으며 일찌감치 승부를 확정지었다. 이후 침착하게 8엔드 2점을 추가하며 다시 격차를 벌렸다. 승산이 없어진 중국은 굳은 표정으로 패배를 시인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

스포츠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