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를 넘어 4차산업혁명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