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많은 외환차익거래 결국 없앤다
기사입력 2011-10-06 17:36기사수정 2011-10-07 10:23
외환차익거래(FX마진거래)가 투자자 보호를 위해 결국 폐지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6일 "FX마진거래의 경우 문제점이 많아 제도 개선 등을 고려해 왔었다"면서 "권혁세 금감원장의 국감 발언 이후 폐지 쪽으로 가닥을 잡고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23일 권혁세 원장은 국정감사에서 FX마진거래를 서서히 없애가는 게 좋다고 발언한 바 있다.

실제로 FX마진거래 폐지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한국거래소가 만들기로 했었던 FX마진거래 태스크포스(TF) 구성에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이 TF에선 FX마진거래의 건전화 및 장내화 등 다양한 방안을 논의키로 했었다.

증권업계 고위 임원은 "지난달 말까지 TF를 구성할 것이라고 알려왔었지만 아직까지 진전이 전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또한 지난달 27일 외환선물은 새로운 홈트레이딩 시스템(HTS)을 출시하고 오는 10일부터 11월 19일까지 1억350만원 규모의 FX마진, 국내 및 해외선물 실전·모의투자대회 및 이벤트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지난 4일 HTS 출시 기념 사은 이벤트 중 FX마진거래와 관련된 부문은 사정상 취소됐다고 밝혔다.

 외환선물은 키움증권에 이어 FX마진거래 부문에서 최선두권에 위치해 있는 상태로 이번 새로운 HTS 출시에도 상당한 금액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증권사 및 선물사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이 모여 FX마진거래 거래 통화 단위를 낮추고 증거금을 올리는 등 제도 개선을 위한 다양한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는 것.

증권사 관계자는 "FX마진거래의 경우 일본과 미국 등 선진국에서도 초기엔 지금 국내의 현황과 비슷하게 개인투자자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었던 경험을 갖고 있다"면서 "제도 개선을 통해 충분히 안전한 투자 상품으로 자리 매김할 수 있음에도 건전화를 위한 토론 없이 폐지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해외의 경우엔 규제를 강화하더라도 상품 자체를 없애지는 않는다"면서 "순기능과 역기능을 철저히 분석하고 머리를 맞대 새로운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이른 시일 안에 폐지 결정을 내리는 게 전체 파생상품 시장을 위해 오히려 나은 측면이 있다"면서 "다만 통화와 관련된 새로운 대안 상품을 마련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선물사들의 경우 수입원이 줄어들면서 설 자리가 더욱 좁아지게 될 것"이라며 "삼성선물을 제외한 나머지 선물사의 경우엔 자연스럽게 구조조정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yutoo@fnnews.com최영희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리얼스토리 눈’, 세월호 민간 잠수사들 “조카 찾아야 한다”

    ‘리얼스토리 눈’이 세월호 실종자 구조에 나선 민간 잠수사들을 조명한다.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달려든 민간 잠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인산인해를 이루는 팽목항 앞은 아이들을 찾아달라는 학부모의 호소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항구 한쪽에서 묵묵히 장비를 챙기는 사람들이 있다. 세월호의 사고소식을 듣고 진도로 달려온 민간 잠수사들이다. 바닷속에 갇혀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아이들 때문에 학부모도 민간 잠수사들도 더욱 애끓는 상황이지…

  • 류현진 묵념, 홈경기 앞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류현진 묵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경기에 앞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묵념을 했다.다저스는 22일(현지시간) LA 다저스타디움서 열린‘2014 MLB’ 필라델피아전에 앞서 세월호 침몰 참사 희생자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장내 아나운서는 미국 국가 연주에 앞서 관객들에게 전부 기립해달라고 말한 뒤 “한국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고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도하자”고 말했다. 경기장 전광판에는 담요를 두른 채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뒷모습이 비춰졌다. 약 1분 동안 이어진 묵념 시간에 3만여 관중과 양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