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영업부문 성장에 주목할 필요
기사입력 2012-02-28 07:28기사수정 2012-02-28 07:28
현대증권 전용기 애널리스트는 28일 한화의 적정주가로 50,000원을 제시하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4분기 매출은 기대치 충족, 영업이익은 건설부문 대손충당금 적립으로 예상치를 하화했다"면서 "한화의 방위산업 분야는 호조세 지속되었고, 향후 전망도 매우 밝다"고 말했다.

이어 "한화케미칼의 지분가치는 한화의 NAV에서 현재 20%를 차지하고 있어 영향력은 제한적이다"면서 "한화의 NAV와 주가와의 높은 괴리율 65%는 주당 EPS 개선과 지배구조 개선이 전제되어야 축소될 전망이다"고 설명했다.
kmh@fnnews.com 김문호 기자



투데이 포커스

스마트폰 ‘가을대전’에 액세서리 시장도 활활
‘ICT 산업기능요원’ 대학생은 안된다?

연예·스포츠

  • 국민MC 송해, 유쾌-친근 이미지로 안방극장 ‘힐링’ 선사

    국민MC 송해가 88세라는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유쾌하고 친근한 이미지로 다양한 세대의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지난 9월 15일 방송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는 60년 동안 대한민국 국민에게 웃음을 선사해온 최고령 국민MC 송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이날 방송에서 송해는 지하철을 타고 촬영현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평소 지하철을 애용한다는 그는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첫 등장부터 친근함과 소탈함을 시청자에게 꾸밈없이 보여준 것이다. 나이를 막론하고 친근하게 다가서는 그의 모습은 방송 내내 이어졌다. MC들…

  • 아시안게임 D-3 레슬링·태권도, 통산 50호 금메달 도전

    한국 스포츠의 전통적인 ‘효자 종목’ 레슬링과 태권도가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나란히 통산 50번째 금메달에 도전한다. 인천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한국 레슬링은 2010년 광저우 대회까지 역대 아시안게임에서 통산 49개의 금메달을 획득했고, 태권도는 47개의 금메달을 수확했다. 레슬링은 1개, 태권도는 3개만 따내면 인천에서 역대 3∼4번째로 통산 50번째 금빛 낭보를 전할 수 있다. 한국 스포츠 종목 가운데 역대 아시안게임에서 50개 이상의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