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 중국 모멘텀은 3공장(엔진)가동으로 가속
기사입력 2012-09-17 06:14기사수정 2012-09-17 06:14
한국투자증권 서성문 애널리스트는 17일 현대위아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30,000원(12개월 forward PER 15배 적용, 만도 PER) 유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위아의 중국 모멘텀은 3공장(엔진)가동으로 가속될 전망"이라며 "기아차의 중국 3공장 가동되면 모멘텀은 더욱 강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서 애널리스트는 "엔진공장 바로 옆에 현대파워텍 공장(생산능력 6단 자동변속기 50만대)이 위치해 있으며 현재 2공장 건설 중. 같은 powertrain 제조업체로 시너지효과(위아 엔진소재공장에서 파워텍에 트랜스미션 케이스 납품)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kmh@fnnews.com 김문호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손석희, 학부모 인터뷰 중 배려 “사망자 자막 넣지마”

    손석희 앵커가 JTBC 학부모 인터뷰 중의 배려가 화제에 올랐다.17일 방송된 JTBC ‘뉴스9’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실종자 학부모인 김중열 씨와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이날 인터뷰에서 손석희 앵커는 사망자 추가 발견 소식에 “자막 넣지 마시고요”라고 요청했다. 인터뷰 중인 학부모가 놀랄까봐 배려한 것.김중렬 씨는 “가족들이 십시일반 돈을 모아 어선까지 밀려 현장을 갔다. 조명탄만 쏠 뿐이었다”며 “아무리 힘들도 어려운 조건이라도 노력 한 번이라도 해야 하지 않나. 정말 답답하다…

  • 단원고 탁구부,여객선침몰에 종별선수권 2연패에도 눈물만 흘려

    결승전이 끝났지만 경기장에는 박수 소리도 환호성도 울려퍼지지 않았다. 눈물만 있었다. 안산 단원고 여자 탁구부 선수들은 충남 당진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60회 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다. 1차전에서 부전승을 거두고 2차전에서 이천 양정여고, 3차전에서 전남 영산고를 각각 3-0으로 완파하며 승승장구하던 단원고는 16일 안양여고와의 준결승전을 앞두고 비보를 들었다.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떠난 2학년 학우들이 탄 세월호가 침몰했다는 보도였다. 선수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