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하반기 실적 전선 이상 무
기사입력 2013-06-18 06:49기사수정 2013-06-18 06:49
한국투자증권 서원석 연구원은 18일 삼성전자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유지)와 목표주가 2,000,000원(유지)을 제시했다.

그는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 전망을 매출 58.7조원(기존 60.2조원), 영업이익 10조원(기존 11조원), 순이익 7.9조원(기존 8.6조원)으로 하향한다. 1분기의 실적이 애플 충당금을 반영하고도 8.8조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해 2분해 영업이익에 대한 전망을 높였으나, IM과 CE사업의 수익성이 낮아질 전망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전 주력 모델인 갤럭시S3, 갤럭시노트2가 비수기인 1분기 중 판매 호조세여서 2분기 판매 전망을 상향했지만, 1분기 말 재고 및 갤럭시S4 출시 영향에 따라 다소 부진했다. 또한, 통신사들의 보조금 축소에 따라 국내 판매가 위축된 점도 IM 수익성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CE 사업의 경우, TV의 가격 경쟁으로 수익성이 다소 낮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 연구원은 "3분기 OP 11조원에 이어 4분기 OP 10.5조원으로, 반도체와 DP의 수익성 개선에 따라 하반기에도 견조할 이익 흐름을 이어갈 전망이다. 최근 주가 하락의 원인이 된 갤럭시S4의 판매는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2분기 22백만대 Sell-in 판매의 기존 전망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하반기 갤럭시S4 판매는 기존 3분기 25백만대, 4분기 2천만대, 2013년 연간 67백만대 예상을 3분기 23백만대, 4분기 17백만대, 2013년 62백만대로 하향한다. 9월 출시 예정인 갤럭시노트3가 갤럭시S4를 보조하고, 갤럭시S4미니는 9월 출시될 애플의 중가폰에 선제 대응할 전망이다."고 말했다.


kmh@fnnews.com 김문호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미달이’ 김성은 “경찰에게 연락받고..”

    아역 시절 ‘순풍산부인과’ 등으로 폭발적 인기를 누린 ‘미달이’ 김성은이 과거 방황했던 이유를 밝혔다. 28일 tvN 힐링 리얼리티 ‘웰컴 투 두메산골’ 측에 따르면 최근 촬영에서 김성은은 아버지의 갑작스런 사망에 충격을 받아 한때 밖으로 나돌았다고 고백했다. 김성은은 산골 오지생활 3일차를 맞아 출연자들과 힘들었던 과거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아버지가 뇌졸중으로 세상을 떠난 뒤 많은 방황했다고 전했다. 김성은은 “2010년도에 굉장히 힘들었다”라며 “그 이후 밖으로 많이 나돌았고 사람들이 아는 것처럼 술도 많이 마셨다”고 밝혔다.…

  • 맨유 디마리아 영입, 프리미어리그 사상 최고 금액! ‘토레스 뛰어 넘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앙헬 디마리아를 영입하며 공격진 보강에 성공했다.맨유가 특급 미드필더 디마리아를 영입햇다. 맨유는 27일(이하 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디마리아의 영입 사실을 공식화했다.계약기간은 5년으로 영국의 공영방송 ‘BBC’ 등 현지 언론은 디마리아의 이적료를 5970만 파운드(약 1005억원)로 추정하고 있다. 5970만 파운드는 2011년 1월 페르난도 토레스가 리버풀을 떠나 첼시로 이적했을 당시 기록했던 5000만 파운드(약 842억원)를 넘은 프리미어리그 사상 최고 금액이다.20…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