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49% 지분 SKT에 매각 방안 확정
기사입력 2009-12-14 14:50기사수정 2009-12-14 14:51
하나카드가 SK텔레콤에 유상증자 방식으로 지분 49%를 넘기는 양사간 지분 제휴가 14일 최종 확정됐다.

하나은행에 따르면 양사는 각각 지난 11일과 14일에 이사회를 열고 하나카드의 유상증자 지분을 3자 배정 방식으로 SK텔레콤이 인수하는 내용의 안건을 승인했다. 유상증자로 발행되는 주식은 5764억7058만주며 총 증자대금은 4000억원이다.

유상증자 후 하나금융지주는 51%, SK텔레콤은 49%의 지분을 갖게 된다. 이로써 양사 간의 협상을 마무리를 짓게 됐으며, 내년 2월초 대주주변경 승인절차를 거치면 지분제휴 절차가 완료된다.

하나카드는 이번 SK텔레콤과 국내 첫 금융과 통신 컨버전스 시장 진출을 통해 SK그룹의 네트웍 및 영업망 등 채널을 적극 활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향 후 국내 신용카드시장 3위권 진입을 위한 유리한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는 분석이다.

하나카드는 이와 함께 하나금융그룹의 금융서비스와 SK그룹의 다양한 사업영역을 아우르는 금융서비스, 통합멤버십 지원, 통신, 단말기 지원 등에 특화된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하나카드는 향후 SK의 모바일 기술을 활용, 하나의 카드로 수 백개의 제휴할인 서비스가 탑재된 신개념의 ‘원카드(one card)’상품을 조만간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종열 하나금융그룹 사장은 “이번 SK텔레콤과의 조인트 벤처 설립을 통해 하나금융그룹의 카드사업 성장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며 “우리의 영업 전략에 맞는 특화된 조직과 인력을 정비하고 정교화된 카드 IT시스템 구축을 통해 시장점유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powerzanic@fnnews.com안대규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주하, 남편 간통죄 추가 고소 “울먹이며 거짓말 할줄 몰랐다”

    김주하 MBC 전 앵커가 간통죄 추가 고소라는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지난달 28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열린 ‘변론기일’에 참석한 김주하는 Y-STAR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충격을 받았다. 예상은 했었는데 워낙 아니라고 강력하게 부인을 해 실제로 아이를 낳고 그렇게 재판부 앞에서 울먹이며 거짓말 할 줄은 몰랐다. 간통죄로 고소하려 한다”고 남편 강 씨의 혼외자 출산 의혹 보도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전했다.더불어 이혼 소송과 별개로 진행되고 있는 쌍방 폭행 맞고소 사건과 관련해, 무혐의 불기소 처분을 받은…

  • 류현진, 화려한 복귀 ‘14승 달성’.. 매팅리 “훌륭했다” 폭풍칭찬

    부상을 당했던 류현진이 18일만의 복귀전 등판에서 시즌 14승을 기록해 눈길을 끌고 있다.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원정경기에서 류현진은 선발로 등판했다.이 경기에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4안타만 내주며 1실점으로 막아내는 엄청난 실력을 선보였다.이후 류현진은 라이머 리리아노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하기도 했지만, 2회부터 5회까지 4이닝 연속 삼자범퇴를 기록했다.류현진은 다저스가 6-1로 앞선 8회초 타석에서 대타로 교체됐으며, 시즌 평균…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