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49% 지분 SKT에 매각 방안 확정
기사입력 2009-12-14 14:50기사수정 2009-12-14 14:51
하나카드가 SK텔레콤에 유상증자 방식으로 지분 49%를 넘기는 양사간 지분 제휴가 14일 최종 확정됐다.

하나은행에 따르면 양사는 각각 지난 11일과 14일에 이사회를 열고 하나카드의 유상증자 지분을 3자 배정 방식으로 SK텔레콤이 인수하는 내용의 안건을 승인했다. 유상증자로 발행되는 주식은 5764억7058만주며 총 증자대금은 4000억원이다.

유상증자 후 하나금융지주는 51%, SK텔레콤은 49%의 지분을 갖게 된다. 이로써 양사 간의 협상을 마무리를 짓게 됐으며, 내년 2월초 대주주변경 승인절차를 거치면 지분제휴 절차가 완료된다.

하나카드는 이번 SK텔레콤과 국내 첫 금융과 통신 컨버전스 시장 진출을 통해 SK그룹의 네트웍 및 영업망 등 채널을 적극 활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향 후 국내 신용카드시장 3위권 진입을 위한 유리한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는 분석이다.

하나카드는 이와 함께 하나금융그룹의 금융서비스와 SK그룹의 다양한 사업영역을 아우르는 금융서비스, 통합멤버십 지원, 통신, 단말기 지원 등에 특화된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하나카드는 향후 SK의 모바일 기술을 활용, 하나의 카드로 수 백개의 제휴할인 서비스가 탑재된 신개념의 ‘원카드(one card)’상품을 조만간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종열 하나금융그룹 사장은 “이번 SK텔레콤과의 조인트 벤처 설립을 통해 하나금융그룹의 카드사업 성장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며 “우리의 영업 전략에 맞는 특화된 조직과 인력을 정비하고 정교화된 카드 IT시스템 구축을 통해 시장점유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powerzanic@fnnews.com안대규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리얼스토리 눈’, 세월호 민간 잠수사들 “조카 찾아야 한다”

    ‘리얼스토리 눈’이 세월호 실종자 구조에 나선 민간 잠수사들을 조명한다.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달려든 민간 잠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인산인해를 이루는 팽목항 앞은 아이들을 찾아달라는 학부모의 호소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항구 한쪽에서 묵묵히 장비를 챙기는 사람들이 있다. 세월호의 사고소식을 듣고 진도로 달려온 민간 잠수사들이다. 바닷속에 갇혀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아이들 때문에 학부모도 민간 잠수사들도 더욱 애끓는 상황이지…

  • 류현진 묵념, 홈경기 앞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류현진 묵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경기에 앞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묵념을 했다.다저스는 22일(현지시간) LA 다저스타디움서 열린‘2014 MLB’ 필라델피아전에 앞서 세월호 침몰 참사 희생자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장내 아나운서는 미국 국가 연주에 앞서 관객들에게 전부 기립해달라고 말한 뒤 “한국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고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도하자”고 말했다. 경기장 전광판에는 담요를 두른 채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뒷모습이 비춰졌다. 약 1분 동안 이어진 묵념 시간에 3만여 관중과 양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