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란 빚은 마그네틱카드 사용제한..5월까지 연장
기사입력 2012-03-04 13:30기사수정 2012-03-04 13:44
금융감독원이 지난 2일부터 사용을 제한했던 마그네틱카드를 오는 5월까지 사용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4일 금감원은 복제가 쉬운 마그네틱 카드 대신 '금융IC카드'를 사용토록 하기 위해 지난 2일부터 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마그네틱 카드 사용을 제한했으나, 사전 홍보 부족으로 이용자들이 불편을 격자 이를 5월까지 허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의 계획에 따르면 5일부터 오는 5월31일 까지 마그네틱 카드를 이용한 현금인출을 제한 없이 허용하고, 사용자들이 자발적으로 IC카드로 바꾸도록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6월1일부터 8월31일까지는 오전 10시에서 오후 3시 까지 마그네틱카드를 이용한 현금인출 및 이체가 제한되며, 9월3일 부터는 사용이 전면 차단된다.

금감원에 따르면 당초 계획대로 지난 2일부터 마그네틱카드 이용을 제한하자 시중 12개 은행에서 평소 4만1000장 가량 발급되던 IC카드가 4배나 많은 16만4000장이 발급되는 등 북새통을 이뤘다.

그러나 카드교체 신청이 일시에 집중되면서 교체 과정에 장시간이 소요되거나 홍보 부족으로 이런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던 고객들이 불만을 제기하는 등 이용자 불편이 초래 되자 이를 유예하기로 한 것.

실제로 비씨카드의 경우 11개 회원사에서 요청하는 약 2000여개 종류의 다양한 카드를 고객의 요청시 적시에 발급할 수 있도록 IC카드 물량을 관리하고 있어야 하나, 일시에 IC카드 발급신청이 집중됨에 따라 고객의 IC카드 전환 요청에 효율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금감원은 향후 관련 협회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홍보 및 IC카드 전환실적을 중점 점검할 예정이다. 또 개별 금융회사의 홍보강화와 함께 협회를 통한 언론매체 광고 등 병행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5월중 금융회사의 홍보 및 IC카드 전환실적을 특별 점검해 대응이 미흡한 금융회사에 대하여는 상응하는 책임을 부과하기로 했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샤론스톤, 뇌졸증으로 쓰러져...입원 치료 후 퇴원

    헐리우드 배우 샤론 스톤이 최근 뇌졸중으로 쓰러져 입원했다.23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매체 ‘가십 콥(Gossip Cop)’은 ‘브라질을 찾았던 샤론 스톤이 지난 4일 뇌졸중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 이틀 동안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샤론스톤은 영화촬영과 봉사활동을 위해 전 세계를 누비고 있다고 알려졌다.그녀는 지난 2001년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2012년에는 ‘샤론스톤이 건강문제로 은퇴를 심각히 고려 중이다’는 …

  • 추신수 “복귀 결정 신중하게…시즌은 길다”

    발목 부상을 당한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복귀를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추신수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텍사스 지역지 ‘스타 텔레그램’과의 인터뷰에서 “(복귀 일정은) 신중하게 결정하고 싶다. 시즌은 길다”고 말했다.추신수는 지난 22일 2014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와의 경기에서 베이스러닝 도중 왼쪽 발목에 부상을 당했다. 경기 후 X레이 촬영 결과 골절 등의 이상이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통증이 계속되며 2경기 연속 결장했다. 추신수는 “처음에 경기에서 빠졌을 때 세 경기 이상 결장해야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