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란 빚은 마그네틱카드 사용제한..5월까지 연장
기사입력 2012-03-04 13:30기사수정 2012-03-04 13:44
금융감독원이 지난 2일부터 사용을 제한했던 마그네틱카드를 오는 5월까지 사용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4일 금감원은 복제가 쉬운 마그네틱 카드 대신 '금융IC카드'를 사용토록 하기 위해 지난 2일부터 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마그네틱 카드 사용을 제한했으나, 사전 홍보 부족으로 이용자들이 불편을 격자 이를 5월까지 허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의 계획에 따르면 5일부터 오는 5월31일 까지 마그네틱 카드를 이용한 현금인출을 제한 없이 허용하고, 사용자들이 자발적으로 IC카드로 바꾸도록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6월1일부터 8월31일까지는 오전 10시에서 오후 3시 까지 마그네틱카드를 이용한 현금인출 및 이체가 제한되며, 9월3일 부터는 사용이 전면 차단된다.

금감원에 따르면 당초 계획대로 지난 2일부터 마그네틱카드 이용을 제한하자 시중 12개 은행에서 평소 4만1000장 가량 발급되던 IC카드가 4배나 많은 16만4000장이 발급되는 등 북새통을 이뤘다.

그러나 카드교체 신청이 일시에 집중되면서 교체 과정에 장시간이 소요되거나 홍보 부족으로 이런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던 고객들이 불만을 제기하는 등 이용자 불편이 초래 되자 이를 유예하기로 한 것.

실제로 비씨카드의 경우 11개 회원사에서 요청하는 약 2000여개 종류의 다양한 카드를 고객의 요청시 적시에 발급할 수 있도록 IC카드 물량을 관리하고 있어야 하나, 일시에 IC카드 발급신청이 집중됨에 따라 고객의 IC카드 전환 요청에 효율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금감원은 향후 관련 협회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홍보 및 IC카드 전환실적을 중점 점검할 예정이다. 또 개별 금융회사의 홍보강화와 함께 협회를 통한 언론매체 광고 등 병행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5월중 금융회사의 홍보 및 IC카드 전환실적을 특별 점검해 대응이 미흡한 금융회사에 대하여는 상응하는 책임을 부과하기로 했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현중, 경찰 조사 받는 중..향후 월드투어 일정은?

    김현중이 서울 송파경찰서에 자진 출두해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8월 20일 김현중은 여자친구라 주장하는 A씨에게 피소됐다. A씨는 “2012년부터 김현중과 연인 사이였다”면서 “김현중이 지난 5월 말부터 7월 중순까지 지속적으로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김현중 측은 “두 사람 간에 말다툼이 있었다. 그 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져 몸싸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상습적인 폭행이나 구타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갈비뼈 골절 또한 장난치다가 발생한 것이다”고 해명했다.김현중은 월드투어 콘서트…

  • 베테랑 귀환 반긴 막내 ‘손세이셔널’…“이동국 존경스러워”

    한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2·레버쿠젠)이 베테랑들의 복귀를 반겼다.손흥민은 2일 경기 일산 엠블호텔에서의 첫 소집을 앞두고 이동국(35·전북), 차두리(34·서울) 등 고참들의 대표팀 합류에 대해 반가움을 전했다.손흥민은 “대표팀에 뽑힌 지 벌써 4년 차인데 계속 막내다”고 웃은 뒤 “그래도 이번에 베테랑 선배들이 가세하게 돼 반갑다”고 말했다.손흥민은 특히 ‘라이언킹’ 이동국과 좋은 경기를 펼치고 싶다고 다짐했다. 대표팀 막내 손흥민과 최고참 이동국은 무려 13살 차이다.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