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보험약관 14개 중 8개가 미흡
기사입력 2012-03-14 17:06기사수정 2012-03-14 17:06
보험사들의 연금보험, 자동차보험 등 보험상품 가입 시 소비자에게 알려주는 약관에 대한 설명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보험개발원의 '보험약관 이해도 평가결과'에 따르면 생명보험사의 연금보험·생사혼합보험의 약관 이해도 평균점수는 71.5점으로 전체 평가로는 '보통'을 기록했다. 특히 자동차보험의 경우 평균 60.4점으로 간신히 보통 수준에 머물렀다.

보험개발원은 지난해 4월부터 한국소비자원, 금융감독원, 보험개발원, 생명·손해보험협회 등 추천기관의 추천을 받은 9명으로 구성된 보험약관 이해도 평가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평가위원회는 생명보험사의 연금보험·생사혼합보험,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을 대상으로 보험사별로 가장 판매 건수가 많은 보험상품을 한 개씩 선정했다.

평가위원별 평가점수를 평균해 평가등급을 결정하는데 80점 이상이면 우수, 60점 이상 80점 미만은 보통, 60점 미만은 미흡으로 정했다.

평가 결과 22개 연금·생사혼합보험 상품 중 약관 평가가 우수한 상품은 1개에 불과했고 20개는 보통, 1개는 설명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체로 만점 대비 득점률에서 명확성은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나머지 항목은 보통으로 나타났다. 다른 법·규정을 인용했는데 해당 조문의 내용을 누락하거나 불필요한 내용을 약관에 추가하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자동차보험의 경우 14개의 보험상품 중 우수등급은 없고 보통등급 6개, 미흡등급 8개로 평가됐다. 지급액 산정 시 기준이 모호하거나 어려운 내용에 대한 설명이 미흡한 것으로 지적됐다.

평가위원회는 "평가등급의 변별력 강화를 위해 등급 세분화는 평가 때마다 계속 논의해 적정성을 검토할 것"이라며 "평가결과 및 세부적인 평가내용을 보험사에 통보해 약관 개선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손석희, 학부모 인터뷰 중 배려 “사망자 자막 넣지마”

    손석희 앵커가 JTBC 학부모 인터뷰 중의 배려가 화제에 올랐다.17일 방송된 JTBC ‘뉴스9’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실종자 학부모인 김중열 씨와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이날 인터뷰에서 손석희 앵커는 사망자 추가 발견 소식에 “자막 넣지 마시고요”라고 요청했다. 인터뷰 중인 학부모가 놀랄까봐 배려한 것.김중렬 씨는 “가족들이 십시일반 돈을 모아 어선까지 밀려 현장을 갔다. 조명탄만 쏠 뿐이었다”며 “아무리 힘들도 어려운 조건이라도 노력 한 번이라도 해야 하지 않나. 정말 답답하다…

  • 단원고 탁구부,여객선침몰에 종별선수권 2연패에도 눈물만 흘려

    결승전이 끝났지만 경기장에는 박수 소리도 환호성도 울려퍼지지 않았다. 눈물만 있었다. 안산 단원고 여자 탁구부 선수들은 충남 당진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60회 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다. 1차전에서 부전승을 거두고 2차전에서 이천 양정여고, 3차전에서 전남 영산고를 각각 3-0으로 완파하며 승승장구하던 단원고는 16일 안양여고와의 준결승전을 앞두고 비보를 들었다.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떠난 2학년 학우들이 탄 세월호가 침몰했다는 보도였다. 선수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