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수령 파산배당금 356억 찾아가세요"
기사입력 2012-04-08 17:15기사수정 2012-04-08 17:15
영업정지된 저축은행이 파산된 뒤 저축은행 피해자들에게 아직 지급되지 않은 파산배당금 미수령액이 356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예금보험공사는 파산배당금 미수령자를 찾기 위한 언론 홍보 등 대대적인 캠페인을 준비 중이다.

8일 예보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한나라저축은행 등 총 116개 파산재단으로부터 아직 수령하지 않은 배당금 총액이 약 356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해 12월 8일에 중간배당을 실시한 나라종금의 경우 2530명에게 배당했으나 이 중 16.2%(409명)가 배당을 받지 못했다.

예보 관계자는 "영업정지 후 파산되는 과정에서 상당한 시간이 지나다보니 해당 수령자들의 연락처나 주소가 변경돼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면서 "가능한 한 수령자들을 찾아 배당금을 지급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저축은행 등 예금자보호법이 적용되는 금융기관이 영업정지된 후 법원의 파산결정이 나면 파산재단이 성립된다. 이때 5000만원 초과 예금자의 재산은 예금채권에서 파산채권으로 바뀌고 파산회사의 재산을 팔아 확보된 자금을 파산배당금으로 지급하게 된다. 그러나 파산재단이 파산절차를 종결하는 시점까지 채권자들이 찾아가지 않은 배당금은 법원에 공탁되며, 공탁법에 따라 공탁 통지를 채권자들에게 하게 된다.

즉 파산종결 이전에는 예보로부터 배당금을, 파산종결 후에는 법원 공탁금을 찾아가면 된다. 공탁기간은 공탁일로부터 10년이며 이 기간이 지나면 미지급된 공탁금은 국고에 귀속돼 다시는 찾을 수 없게 된다.

예보 관계자는 "예보 홈페이지의 '미수령 배당금 조회'를 찾아보거나 청산지원부 회수기획팀(1588-0037, 02-758-1004)으로 연락하면 본인의 미수령배당금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 신문공고 등을 통해 본격적으로 국민에게 알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황상욱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출입처 국회 ‘동떨어진 인사’

    배현진 MBC 아나운서가 기자로 전직했다.배현진 아나운서는 최근 MBC 사내공모를 통해 취재기자로 선발됐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국회를 출입처로 배정받고 기자 교육을 받게 된다.하지만 배현진 아나운서의 전직은 MBC 구성원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평일 ‘뉴스데스크’ 앵커로 외부취재가 어려운 상황에서 기자로 전직해 국회 출입처로 발령받은 것은 현실과 동떨어지는 인사라는 지적이다.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배현진 아나운서, 행보가 다이내믹 하다”, “배현진 아나운서, 취재는 잘 할 수 있을까”, “배…

  • ‘2G 2홈런 5타점’ 전준우, ‘전트란’이 돌아왔다!

    시즌 초반 극심한 타격부진에 시달렸던 전준우(28,롯데)가 부활 징조를 보이고 있다.전준우는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넥센과의 2연전에서 7타수 5안타(2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이전 두 경기에서 안타를 때려내지 못한 것을 단숨에 만회한 전준우는 자신의 타율을 0.273까지 끌어올렸다.타순을 종전 9번에서 2번으로 옮긴 상황에서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올 시즌 하위타순(6~9번)에서의 타율이 0.172(29타수 5안타)에 그쳤던 전준우는 2번 타순에서 0.467(15타수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