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개발 시작된 시흥 ‘배곧 신도시’ 가보니

[현장르포]

기사입력 2013-10-01 16:31기사수정 2013-10-01 16:31

배곧신도시 전경
▲최근 부동산경기 침체에도 공동주택용지 분양 신청에서 69대 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던 경기 시흥시 정왕동 일대 배곧신도시는 잠재적인 개발 가능성에 비해 아직은 이 일대 부동산 시장에 큰 호재로 작용하고 있지는 못하다. 배곧신도시 부지 전경
배곧신도시 건설현장입구
▲지난해 11월 첫 분양을 시작으로 본격 개발에 들어간 경기 시흥시 정왕동 일대 배곧신도시에는 SK건설과 호반건설의 아파트 공사가 한창 진행중이다. 배곧신도시 건설현장 입구.


【 시흥(경기)=홍창기 기자 고민서 수습기자】 "지난해 11월 배곧신도시 동시분양은 경기 시흥시 정왕동 인근에서 거의 10년 만에 공급되는 신규아파트여서 큰 관심을 끌었지만 부동산 경기침체가 계속된데다 신도시 개발이 1~2년안에 끝나는 게 아니어서 한풀 죽어 있는 상태입니다" (시흥시 정왕동 H공인 관계자)

"배곧신도시의 개발 성패는 서울대 국제캠퍼스와 기업 유치에 달려있습니다. 당장 입주를 앞둔 게 아닌만큼 장기 투자 목적으로 주거단지 뿐만 아니라 도로 인프라 등 다각도로 살펴봐야 합니다" (시흥시 정왕동 S공인 관계자)



지난해 11월 배곧신도시 동시분양이라는 호재가 있었지만 경기 시흥 일대 시장 분위기는 냉냉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단독주택용지와 상업용지 등 매각 경쟁이 불붙고 인근 상권이 발달할 것이라는 기대심리는 여전히 꺼지지 않고 있다. 현지 공인 중개업소 관계자들은 다음달 전매제한이 풀리는 시점을 기해 배곧신도시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면서 시흥일대 부동산시장이 차츰 살아나지 않겠느냐고 기대했다.

■개발 초기, 아직 조용한 분위기

1일 찾은 배곧신도시 개발현장은 공사가 한창이었고 공사 현장 옆으로 미분양 매물을 홍보하는 현수막이 곳곳에 붙어 있었다. 그러나 동시분양이 이 지역 아파트값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었다는 전언이다. 정왕동 인근 M공인 관계자는 "아무래도 중소형대는 인근 시화공단 수요가 있어 거래되는 편이지만 큰 평형대 매물은 매매가가 하락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서해2차 아파트 92㎡의 경우 현재 2억 2000만∼2억 3500만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지만 115㎡는 급매가 2억6000만원 선에 나왔는데 3억5000만원까지 호가가 형성됐던 데 비하면 1억원 가까이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인근 한일유앤아이 76㎡ 매매가는 1억7000만원선, 105㎡는 2억 2000만~2억 3000만원에 매매 거래거래가 형성되고 있다. 지난해 동시 분양 때와 비교해 매매가가 큰 차이는 없다.

동시 분양 후 계약률이 절반을 약간 웃돌았던 SK건설의 스카이뷰와 호반건설의 호반베르디움의 분양권 거래도 활발하지는 않은 편이다. 분양권 전매가 풀리지 않은 점도 있지만 이곳에 대한 확신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정왕동 D공인 관계자는 "85㎡ 이하 중소형 아파트 분양권 웃돈은 500만원 선에 형성되고 있지만 85㎡ 이상은 300만~400만원 선"이라며 "중소형 분양권은 실주거를 목적으로 찾는 사람이 더러 있다"고 설명했다.

■잠재적 기대..개발 계획 이행 뒤따라야

배곧신도시가 잠재성은 높지만 교통과 상업지역 개발, 서울대 국제 캠퍼스 유치 등이 계획대로 추진돼야 한다고 현지 중개업소 관계자들은 주장했다. 시흥시가 학교건립이나 가스·통신 등 각종 기반시설공사는 물론이고 도로 확충, 공원 등 공공시설을 구축하는 등 상업 및 주거지역 활성화 계획을 차질없이 진행하느냐가 배곧신도시 성공에 큰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

한 공인 관계자는 "시화공단을 배후지로 하는 신도시인데다 서해를 조망할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을 끄는 것도 사실이지만 지하철이 택지 지구 내에 들어가지 않는 등 교통편 불편이 가장 큰 단점으로 작용한다"고 지적했다.

정왕동 거주 주민 배모씨도 "주거지로서 조용한 분위기에 서울과도 가까워 마음에 들지만 개인 차량이 없으면 이동하기 힘든데도 대중교통이 잘 확충돼 있지 않아 아쉽다"면서 "오이도 역까지 가려면 버스를 갈아 타야 하는 불편이 있고 마트, 병원 등 생활 편의시설이 있기는 하지만 극히 제한된 지역에 그나마 적어 상업지역 개발이 좀 더 활성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인근 B공인 관계자는 "이 일대 아파트 매매가가 3.3㎡당 750만원 정도인 점과 비교해 배곧신도시의 시세가 높은만큼 수요자들의 눈길을 끌기 위해서는 서울대 국제 캠퍼스 조성과 같은 큰 호재가 계속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ck7024@fnnews.com





연예·스포츠

  • 2PM 옥택연, 소신 발언 “루머 만드는 사람 인간도 아냐”

    옥택연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20일 오후 2PM 옥택연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 거짓과 루머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은 인간도 아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이는 옥택연이 지난 16일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각종 루머들이 등장한 것에 대해 일침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뿐만 아니라 이날 옥택연과 같은 그룹 멤버인 황찬성 역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세월호 사고 이후 비상식적인 행동으로 실종자 가족들에게 상처를 주는 사람들을 질타했다.한편 옥택연은 KBS 2TV…

  • 검정넥타이·세리머니 자제…축구장 조용히 애도

    프로축구 선수, 감독, 팬들도 세월호 침몰사고를 슬퍼하고 승객들의 귀환을 기도했다. 최용수 FC서울 감독은 20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K리그 클래식 9라운드 홈경기에서 검은 넥타이를 착용했다. 최 감독은 그간 항상 붉은색 바탕에 남색 사선이 새겨진 넥타이를 경기 때 착용했다. 그는 2012년 K리그 우승과 작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이룬 이 넥타이를 ‘행운의 넥타이’라고 불렀다. 최 감독은 “이런 참사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