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남자기,멸종위기 동·식물 보전나서
기사입력 2011-04-14 17:36기사수정 2011-04-14 17:36
행남자기가 환경부 산하 국립생물자원관과 교류협력을 체결하고 환경문화상품의 공동개발을 통한 멸종위기 동·식물 자원보존에 나섰다.

행남자기는 14일 서울 서초동 행남자기 사옥에서 환경부 산하 국립생물자원관과 생물자원 발굴·보전에 대한 협력과 자연친화적 생활용품 개발 등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양 기관은 △생물자원의 활용 및 보존활동 지원 △환경 문화상품 공동개발 △생물자원 보존 캠페인 △기획전시회, 공모전 등 행사 개최 등에 대해 서로 협력할 계획이다.

행남자기는 이달 중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수행한 세밀화 공모전의 우수작을 활용, 환경 문화상품으로 개발하는 일을 행남자기에서 진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행남자기 생산공정 중 발생하는 상품화가 곤란한 훼손 자기를 친환경적으로 재활용하는 방안에 대한 연구를 생물자원관과 연계해 진행할 예정이다.

/조용철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강동호, 훈련소 수료식에서 '신병교육대장 표창 수상 '

    강동호가 신병훈련소 수료식에서 신병교육대장 표창을 받았다.25일 강동호의 소속사 토비스미디어는 “강동호가 지난 24일 강원도 홍천군 11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열린 수료식에서 신병교육대장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앞서 지난 3월 18일 춘천 102보충대를 통해 입대한 강동호는 다른 신병들의 모범이 되고, 우수한 훈련 성적을 받아 신병교육대장 표창을 받았다. 더불어 공개된 훈련소 사진 속 강동호는 군복을 입고 베레모를 쓴 채 이전보다 더 늠름해진 모습을 선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한편 강동호는 11사단으로 자대 …

  • ‘맥도날드’ 출입 소트니코바 “당분간 대회 출전 없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금메달리스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러시아)가 당분간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휴식과 공연에 주력할 뜻을 밝혔다.러시아 펜자주의 주간지 ‘브라브다 펜젠스카야’는 24일 “러시아와 구소련 최초의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챔피언인 소트니코바가 친구 엘레나 라디오노바(15)와 함께 펜자의 맥도날드를 방문했다”고 보도했다.라디오노바 역시 여자 싱글선수로 2013~2014년 주니어 세계선수권 2연패를 달성했으며 2012/13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도 제패했다.‘브라브다 펜젠스카야’는 소트니…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