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도 못사는 차? 세계서 가장 비싼차 TOP10
기사입력 2011-01-29 09:35기사수정 2011-01-29 09:35

지난해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현재 판매되고 있는 양산 차량 중 가장 비싼 자동차의 순위를 공개했다. 여기서 부가티 베이런 슈퍼스포츠는 약 30억원으로 가장 비싼차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경매에서 판매되는 클래식 카의 가격은 이보다 훨씬 비싸다.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2008년에 경매를 통해 내다 판 차 '부가티 타입35B'의 가격은 무려 58억원에 달한다. 그런데도 이 차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차' 축에도 들지 못한다.

그렇다면 경매에서 거래된 모든 차량 중 가장 비싸게 팔린 자동차는 뭘까? 아래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차 상위 10대의 목록.

 ▲ 1936 부가티 타입 57C 애틀랜틱

◆1위 : 1936 부가티 타입 57C 애틀랜틱

부가티의 아르데코 타입 쿠페 1936 부가티 타입 57C 애틀랜틱은 단 3대만 만들어졌으며 현재는 2대만 존재한다고 알려져있다. 지난해 6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경매에서 약 481억원에 낙찰됐으며 경매에서 이 차를 구입한 사람은 비밀에 붙여졌다.

 ▲ 1963 페라리 250 GTO

◆2위 : 1963 페라리 250 GTO

1963 페라리 250 GTO의 주인은 최고의 DJ 중 한 명이자 페라리 매니아로도 유명한 크리스에반스이다. 단 36대만 제작한 이 차를 구입하기 위해 크리스에반스는 213억원을 지불했다.

 ▲ 1931 부가티 르와이얄 켈너 쿠페

◆3위 : 1931 부가티 르와이얄 켈너 쿠페

1931년 제작됐으며 당시 유명한 디자이너 켈너가 디자인을 했다. 4.5미터가 넘는 길이에 12.7리터에 이르는 항공기 엔진이 장착됐다. 타입41로 잘 알려진 6개의 르와이얄 중 하나이다. 켈너 쿠페는 164억원의 경매가를 기록했다.

 ▲ 1957 페라리 250 테스타로사

◆4위 : 1957 페라리 250 테스타로사

희대의 코치빌더 스칼리에티가 차체를 디자인했으며 페라리의 V12 엔진이 장착된 이 차는 22대만 생산됐다. 1961년까지 르망레이스에 19번 출전해 10번을 우승한 전설적인 경주용차이기도하다. 지난해 이탈리아에서 개최된 한 경매에서 약 142억에 낙찰됐다.

 ▲ 1931 부가티 르와이얄 베를린

◆5위 : 1931 부가티 르와이얄 베를린

부가티의 창업자 에토레부가티는 공들여 만든 1931 부가티 르와이얄 베를린을 나치에 빼앗기지 않기 위해 2차 세계대전 기간 내내 프랑스에 있는 자신의 집에 숨겨두었다. 전쟁이 끝난 뒤 1950년대에 미국인에게 팔렸으며 그가 차 값으로 지불한 것은 상당한 현금과 냉장고였다고 한다. 현재 이 차는 삼성그룹의 이건희 회장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유명하다.

 ▲ 1961 페라리 250 GT SWB

◆6위 : 1961 페라리 250 GT SWB

한때 영화배우 제임스코번 소유였던 이 차의 현재 주인은 크리스에반스다. 페라리 매니아인 크리스에반스는 10위안에 속한 차량 중 두 차량이나 소유하고 있다. 가격은 약 105억원에 달한다.

 ▲ 1962 페라리 330 TRI/LM

◆7위 : 1962 페라리 330 TRI/LM

테스타로사라는 이름을 가진 페라리 차들 가운데 가장 빠른 차이다. 르망레이스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마지막 프론트 엔진 경주차이다. 1963년 큰 사고로 완전히 파손된 마지막 테스타로사를 원래 제원에 정확히 맞춰 2007년 복원해 경매에 팔렸다. 경매가는 약 85억원으로 낙찰됐다.

 ▲ 1929 메르세데스-벤츠 38/250 SSK

◆8위 : 1929 메르세데스-벤츠 38/250 SSK

메르세데스-벤츠 SSK는 총 45대가 제작됐으며 1920년대 자동차경주에서 매우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250마력의 최고출력을 내는 직렬 6기통 7.1리터 슈퍼차저 엔진과 4단 변속기는 최고 시속 190km의 성능을 발휘했다. 메르세데스-벤츠 SSK는 약 83억원의 경매가를 기록했다.

 ▲ 1904 롤스로이스 10hp

◆9위 : 1904 롤스로이스 10hp

롤스로이스 10hp는 찰스 롤스와 헨리 로이스가 처음으로 내놓은 모델이다. 1.8리터 엔진으로 실제로는 이름과 다르게 2마력의 최고출력을 뽑아냈다. 최고속도는 62km/h로 당시로서는 매우 빠른 속도를 자랑했다. 경매가는 약 71억원을 기록했다.

 ▲ 1937 메르세데스-벤츠 540K 로드스터

◆10위 : 1937 메르세데스-벤츠 540K 로드스터

F1의 대부 버니에클레스턴이 지난 2007년 경매에 내놓은 차로, 메르세데스-벤츠가 단 26대만 제작했던 차량이다. 5.4리터의 슈퍼차저 엔진이 창착됐으며 180마력의 최고출력을 자랑한다. 경매가격은 약 69억원에 달한다.

/김상영 기자 young@top-rider.com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샤론스톤, 뇌졸증으로 쓰러져...입원 치료 후 퇴원

    헐리우드 배우 샤론 스톤이 최근 뇌졸중으로 쓰러져 입원했다.23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매체 ‘가십 콥(Gossip Cop)’은 ‘브라질을 찾았던 샤론 스톤이 지난 4일 뇌졸중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 이틀 동안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샤론스톤은 영화촬영과 봉사활동을 위해 전 세계를 누비고 있다고 알려졌다.그녀는 지난 2001년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2012년에는 ‘샤론스톤이 건강문제로 은퇴를 심각히 고려 중이다’는 …

  • 추신수 “복귀 결정 신중하게…시즌은 길다”

    발목 부상을 당한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복귀를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추신수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텍사스 지역지 ‘스타 텔레그램’과의 인터뷰에서 “(복귀 일정은) 신중하게 결정하고 싶다. 시즌은 길다”고 말했다.추신수는 지난 22일 2014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와의 경기에서 베이스러닝 도중 왼쪽 발목에 부상을 당했다. 경기 후 X레이 촬영 결과 골절 등의 이상이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통증이 계속되며 2경기 연속 결장했다. 추신수는 “처음에 경기에서 빠졌을 때 세 경기 이상 결장해야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