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9일 8천여명 승진인사
기사입력 2012-02-26 17:21기사수정 2012-02-26 21:55
 삼성전자가 오는 29일께 부장급 이하 직원의 승진(승격) 인사를 단행한다.  삼성전자는 오는 29일 부장급 이하 직원의 승진인사 내용을 사내 온라인 소통도구인 '마이싱글' 게시판을 통해 공식 발표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28일 8000여명의 부장급 이하 직원 승진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이번 삼성전자의 부장급 이하 승진인사는 지난해 12월 삼성그룹 차원에서 단행된 사장단을 포함한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에 이은 후속 인사다.

 이번 인사에서 승진대상자는 사원→대리, 대리→과장, 과장→차장, 차장→부장 등으로 모두 8000∼9000명이다. 동시에 이날 부장급 이하의 같은 직급 내 호봉 인상도 단행돼 연봉책정 기준으로 활용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음을 고려, 부장급 이하 중 발탁인사가 대거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연공서열을 파괴하는 젊은 인재 중용을 비롯해 여성, 외국인, 고졸 출신, 소프트웨어 인재 등이 능력을 인정받아 전진배치될 가능성이 높다.

 이는 '현재 성과 보상'과 '미래 잠재력 확보'를 혼합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인재관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거둔 사상 최대 실적(매출 165조원, 영업이익 16조2500억원)도 이번 부장급 이하 인사폭에 크게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오는 29일 오전 인사 내용을 사업부별로 명단과 직급을 온라인 문서 형태로 만들어 내부 온라인 게시판에만 공지하되 개별 통보나 대외 공개는 하지 않을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부장급 이하 인사를 단행한 후 사업부별 업무조정, 조직개편, 승진자 교육 등도 단계적으로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별도로 삼성전자 계열사인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등도 같은 날 부장급 이하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 관계자는 26일 "오는 29일께 부장급 이하 인사가 단행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통상적으로 2월 말에 인사를 단행한 후 3월 1일부터 새로운 진용으로 업무에 임하게 된다"고 들려줬다. 한편 삼성은 지난해 12월 부회장 2명, 사장 6명, 부사장 48명 등 500여명의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hwyang@fnnews.com 양형욱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탁재훈 아내 이효림은 누구? ‘미모 겸비한 재벌 딸’

    탁재훈 파경 위기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아내 이효림 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지난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탁재훈은 이미 지난 6월 법률대리인을 통해 아내 이효림 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2001년 결혼식을 올린 탁재훈 이효림 부부는 성격차이를 이유로 결혼 1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탁재훈의 아내 이효림 씨는 강남에서 요리 스튜디오를 경영하고 있는 미모의 재원으로 특히 ‘재벌 딸’로 알려져 화제가 된 바 있다. 이효림 씨는 국내 굴지의 식품 회사를 이끌어 …

  • 윤곽 드러난 축구사령탑 조건…‘나이·영어·무직’

    한국 축구를 이끌어갈 새 사령탑 후보군의 윤곽이 드러났다. 나이가 많지 않고 영어가 가능하며 바로 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감독이다. 이용수 신임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31일 오전 파주NFC(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첫 회의를 마치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의 처참한 실패로 새로 구성된 기술위 첫 회의에는 이 위원장 외에 김학범, 조영증, 최영준, 최인철, 신재흠, 정태석 등 6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김남표 위원은 현재 필리핀 출장 중이어서 자리를 비웠다. 위원들은 8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