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9일 8천여명 승진인사
기사입력 2012-02-26 17:21기사수정 2012-02-26 21:55
 삼성전자가 오는 29일께 부장급 이하 직원의 승진(승격) 인사를 단행한다.  삼성전자는 오는 29일 부장급 이하 직원의 승진인사 내용을 사내 온라인 소통도구인 '마이싱글' 게시판을 통해 공식 발표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28일 8000여명의 부장급 이하 직원 승진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이번 삼성전자의 부장급 이하 승진인사는 지난해 12월 삼성그룹 차원에서 단행된 사장단을 포함한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에 이은 후속 인사다.

 이번 인사에서 승진대상자는 사원→대리, 대리→과장, 과장→차장, 차장→부장 등으로 모두 8000∼9000명이다. 동시에 이날 부장급 이하의 같은 직급 내 호봉 인상도 단행돼 연봉책정 기준으로 활용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음을 고려, 부장급 이하 중 발탁인사가 대거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연공서열을 파괴하는 젊은 인재 중용을 비롯해 여성, 외국인, 고졸 출신, 소프트웨어 인재 등이 능력을 인정받아 전진배치될 가능성이 높다.

 이는 '현재 성과 보상'과 '미래 잠재력 확보'를 혼합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인재관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거둔 사상 최대 실적(매출 165조원, 영업이익 16조2500억원)도 이번 부장급 이하 인사폭에 크게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오는 29일 오전 인사 내용을 사업부별로 명단과 직급을 온라인 문서 형태로 만들어 내부 온라인 게시판에만 공지하되 개별 통보나 대외 공개는 하지 않을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부장급 이하 인사를 단행한 후 사업부별 업무조정, 조직개편, 승진자 교육 등도 단계적으로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별도로 삼성전자 계열사인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등도 같은 날 부장급 이하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 관계자는 26일 "오는 29일께 부장급 이하 인사가 단행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통상적으로 2월 말에 인사를 단행한 후 3월 1일부터 새로운 진용으로 업무에 임하게 된다"고 들려줬다. 한편 삼성은 지난해 12월 부회장 2명, 사장 6명, 부사장 48명 등 500여명의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hwyang@fnnews.com 양형욱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남경민 윤다훈 딸 아빠 닮아 예뻐~

    남경민이 윤다훈 딸로 밝혀진 가운데 과거에 짝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경민은 지난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 윤다훈과 각별한 통화를 해 화제에 올랐다. 남경민은 지난해 SBS 추석특집 짝에 여자 5호로 등장해 관심을 받았다. 남경민 윤다훈 딸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남경민 윤다훈 딸 예쁘네”, “남경민 윤다훈 딸 성숙미 짱”, “남경민 윤다훈 딸 윤다훈 복 받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fn스타 온라인팀news@fnnews.com

  • 최강희 “이동국 재발탁은 한국축구의 비극”

    최강희 전북 현대 감독이 스트라이커 이동국(전북)의 국가대표 재승선을 통해 한국 축구의 부정적인 체질을 지적했다. 최 감독은 2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홈경기를 앞두고 “이동국의 발탁은 한국 축구의 비극”이라고 말했다. 스트라이커 자원이 너무 부족해 35세 베테랑인 이동국이 다시 태극마크를 달았다는 사실을 큰 틀에서 안타까워하는 말이었다. 최 감독은 베테랑 프로축구 지도자…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