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9일 8천여명 승진인사
기사입력 2012-02-26 17:21기사수정 2012-02-26 21:55
 삼성전자가 오는 29일께 부장급 이하 직원의 승진(승격) 인사를 단행한다.  삼성전자는 오는 29일 부장급 이하 직원의 승진인사 내용을 사내 온라인 소통도구인 '마이싱글' 게시판을 통해 공식 발표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28일 8000여명의 부장급 이하 직원 승진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이번 삼성전자의 부장급 이하 승진인사는 지난해 12월 삼성그룹 차원에서 단행된 사장단을 포함한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에 이은 후속 인사다.

 이번 인사에서 승진대상자는 사원→대리, 대리→과장, 과장→차장, 차장→부장 등으로 모두 8000∼9000명이다. 동시에 이날 부장급 이하의 같은 직급 내 호봉 인상도 단행돼 연봉책정 기준으로 활용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음을 고려, 부장급 이하 중 발탁인사가 대거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연공서열을 파괴하는 젊은 인재 중용을 비롯해 여성, 외국인, 고졸 출신, 소프트웨어 인재 등이 능력을 인정받아 전진배치될 가능성이 높다.

 이는 '현재 성과 보상'과 '미래 잠재력 확보'를 혼합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인재관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거둔 사상 최대 실적(매출 165조원, 영업이익 16조2500억원)도 이번 부장급 이하 인사폭에 크게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오는 29일 오전 인사 내용을 사업부별로 명단과 직급을 온라인 문서 형태로 만들어 내부 온라인 게시판에만 공지하되 개별 통보나 대외 공개는 하지 않을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부장급 이하 인사를 단행한 후 사업부별 업무조정, 조직개편, 승진자 교육 등도 단계적으로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별도로 삼성전자 계열사인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등도 같은 날 부장급 이하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 관계자는 26일 "오는 29일께 부장급 이하 인사가 단행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통상적으로 2월 말에 인사를 단행한 후 3월 1일부터 새로운 진용으로 업무에 임하게 된다"고 들려줬다. 한편 삼성은 지난해 12월 부회장 2명, 사장 6명, 부사장 48명 등 500여명의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hwyang@fnnews.com 양형욱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만수르 아들, 백마를 얼룩말로 변신 중 ‘남다른 색칠 공부’

    만수르 아들이 백마에 색칠을 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세계적 석유 재벌이자 맨체스터 시티 FC 구단주인 아부다비 왕자 셰이크 만수르 빈 자예드 알 나얀(이하 만수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과 함께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공개된 사진에서 만수르 아들은 살아 있는 백마의 몸에 검정색으로 줄무늬를 그리듯 색칠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만수르 아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만수르 아들, 이건 또 무슨 짓”, “만수르 아들, 살아있는 교육이네요”, “만수르 아들, 대단하다…

  • 축구 국가대표 감독 물망에 오른 치로 페라라는 누구?

    대한축구협회가 국가대표팀 차기감독 협상을 위해 전 이탈리아 수비수 치로 페라라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이탈리아 언론인 지안루카 디마지 따르면 치로 페라라 감독이 대한축구협회와 한국 국가대표 감독직 협상을 위해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언론 보도에 따르면 치로 페라라 감독은 대한축구협회의 제안을 받고 평가 중이며 조만간 2차 협상이 있을 예정이다. 치로 페라라는 현역시절에는 나폴리와 유벤투스에서 활약했다. 치로 페라라는 지난 2005년 대표팀에서 은퇴 후 코치로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뒤 2009~2010…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