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호컴넷, ATM사업 효성·LG 계열사 입찰담합 추가 제소
기사입력 2012-02-27 17:05기사수정 2012-02-27 18:27
 지난 35년 동안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사업을 영위해온 중견기업이 재벌 대기업을 상대로 전면전을 선포했다.

 지난 1977년부터 현재까지 금융권에 사무자동화기기를 제조, 공급하며 한우물을 파온 청호컴넷(옛 청호컴퓨터)이 그 주인공이다.

 27일 청호컴넷과 변호인 측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20일 공정거래위원회 서울사무소에 ATM 사업을 하고 있는 효성그룹 계열사 노틸러스효성과 LG그룹 계열사 LG엔시스를 불공정거래·입찰담합 혐의로 각각 제소한데 이어, 이날 공정거래위원회 본청에 이들 대기업의 입찰담합(카르텔) 의혹에 대해서도 추가 제소했다. 공정위는 카르텔 관련 조사를 본청에서 진행하고 있다.

 청호컴넷 변호인 측은 "최근 사회적 문제로 불거진 대기업들의 문어발 확장과 시장지배력을 악용한 불공정·담합행위가 ATM시장에서도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면서 "대기업들은 시장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단가 후려치기, 끼워 팔기, 가격담합 주도 등을 일삼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호컴넷은 공정위 제소 내용에서 이들 대기업이 △통상거래가격에 비해 낮은 가격으로 은행 등에 공급한 점 △입찰에 참여하면서 투찰가격, 최저투찰가격, 투찰순위 등을 사전 합의, 결정한 점 △구매자(은행)에게 무상유지보수 기간을 과다 설정하거나 관련 시스템 무상 구축 조건을 제시한 점 △구매자에게 계열사 제품 무상 지원 등으로 과대한 이익을 제공한 점 등을 주장했다.

 현재 ATM 기기는 금융권 전체에 8만여대가 설치돼 있고 경쟁이 격화돼 연간 1만대가량의 교체수요 시장규모가 약 1300억원대까지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청호컴넷 관계자는 "경쟁 심화와 대기업들의 저가 공세로 현재 대당 1300만원대까지 하락한 ATM 가격은 기술개발료 등 원가를 감안하면 팔면 팔수록 대당 400만~500만원씩 손해가 나는 실정"이라면서 "대기업은 모르겠지만 중소, 중견기업들은 저가수주가 지속되면 버티기 어려워 결국 정상 경영이 어렵게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소기업계 한 관계자는 "ATM 시장점유율이 40%에 이르는 청호컴넷이 대기업의 무차별 공격으로 경영이 어려워질 경우 관리하던 ATM까지 작동이 멈추는 등 혼란이 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노틸러스효성 측은 "ATM의 주요 부품인 환류식모듈(BRM) 등의 국산화 개발을 통해 원가를 꾸준히 낮췄을 뿐 (청호컴넷이 주장하는) '특정 기업 죽이기 의혹'은 말도 안된다"면서 "ATM 수주를 위해 금융권에 과다한 편의를 제공했다는 주장 역시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답했다.

bada@fnnews.com 김승호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리얼스토리 눈’, 세월호 민간 잠수사들 “조카 찾아야 한다”

    ‘리얼스토리 눈’이 세월호 실종자 구조에 나선 민간 잠수사들을 조명한다.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달려든 민간 잠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인산인해를 이루는 팽목항 앞은 아이들을 찾아달라는 학부모의 호소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항구 한쪽에서 묵묵히 장비를 챙기는 사람들이 있다. 세월호의 사고소식을 듣고 진도로 달려온 민간 잠수사들이다. 바닷속에 갇혀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아이들 때문에 학부모도 민간 잠수사들도 더욱 애끓는 상황이지…

  • 류현진 묵념, 홈경기 앞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류현진 묵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경기에 앞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묵념을 했다.다저스는 22일(현지시간) LA 다저스타디움서 열린‘2014 MLB’ 필라델피아전에 앞서 세월호 침몰 참사 희생자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장내 아나운서는 미국 국가 연주에 앞서 관객들에게 전부 기립해달라고 말한 뒤 “한국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고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도하자”고 말했다. 경기장 전광판에는 담요를 두른 채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뒷모습이 비춰졌다. 약 1분 동안 이어진 묵념 시간에 3만여 관중과 양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