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정행각 보다 싫은 캠퍼스 ‘최악 꼴불견’
기사입력 2012-04-18 08:41기사수정 2012-04-18 14:39
대학생이 꼽은 캠퍼스 최악의 꼴불견은
대학생들은 조별과제에서 수고 없이 묻어가려는 무임승차를 가장 질색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잡코리아가 운영 중인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털 알바몬이 최근 대학생 117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앙케이트 결과가 흥미를 자아내고 있다.

알바몬에 따르면 대학생들은 캠퍼스 생활 중 절대로 만나고 싶지 않은 최악의 꼴불견으로 '조별 과제에서 준비나 수고 없이 묻어가려고만 하는 무임승차족(19.9%)'을 1위로 꼽았다. 2위는 '성희롱 및 욕설 등 인격이 의심되는 교수님(17.8%)'이 차지했다. 또 '틈만 나면 애정행각과 스킨십을 하는 CC들(12.6%)', '끊임 없이 상대를 갈아치우는 기억상실형 학내/과내 CC(5.5%)' 등 바람직하지 못한 일부 학내 커플에 대한 따가운 시선도 있었다.

또 '술냄새를 풍기며 강의실에 입장하는 취중 수강생(10.0%)', '시험기간 컨닝족(8.9%)' 등 강의와 관련된 매너 없는 행위도 대표적인 꼴불견으로 꼽혔다. 이외에도 '의욕 제로, 수면 유발 강의(8.4%)', '교우관계는 '나몰라라'하고 스펙에만 눈먼 동기(6.7%)', '사소한 문제에도 부모님이 출동하는 헬리콥터족(6.3%)', '강의 방해하는 소음 유발 배달오토바이(2.8%)' 등의 응답이 뒤따랐다.

성별 응답을 살펴보면 여학생들은 '조별 과제에서 묻어가는 조원(22.0%)'을, 남학생들은 '인격이 의심되는 교수님(19.7%)'을 가장 질색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리얼스토리 눈’, 세월호 민간 잠수사들 “조카 찾아야 한다”

    ‘리얼스토리 눈’이 세월호 실종자 구조에 나선 민간 잠수사들을 조명한다.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달려든 민간 잠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인산인해를 이루는 팽목항 앞은 아이들을 찾아달라는 학부모의 호소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항구 한쪽에서 묵묵히 장비를 챙기는 사람들이 있다. 세월호의 사고소식을 듣고 진도로 달려온 민간 잠수사들이다. 바닷속에 갇혀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아이들 때문에 학부모도 민간 잠수사들도 더욱 애끓는 상황이지…

  • 류현진 묵념, 홈경기 앞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류현진 묵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경기에 앞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묵념을 했다.다저스는 22일(현지시간) LA 다저스타디움서 열린‘2014 MLB’ 필라델피아전에 앞서 세월호 침몰 참사 희생자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장내 아나운서는 미국 국가 연주에 앞서 관객들에게 전부 기립해달라고 말한 뒤 “한국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고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도하자”고 말했다. 경기장 전광판에는 담요를 두른 채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뒷모습이 비춰졌다. 약 1분 동안 이어진 묵념 시간에 3만여 관중과 양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