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정행각 보다 싫은 캠퍼스 ‘최악 꼴불견’
기사입력 2012-04-18 08:41기사수정 2012-04-18 14:39
대학생이 꼽은 캠퍼스 최악의 꼴불견은
대학생들은 조별과제에서 수고 없이 묻어가려는 무임승차를 가장 질색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잡코리아가 운영 중인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털 알바몬이 최근 대학생 117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앙케이트 결과가 흥미를 자아내고 있다.

알바몬에 따르면 대학생들은 캠퍼스 생활 중 절대로 만나고 싶지 않은 최악의 꼴불견으로 '조별 과제에서 준비나 수고 없이 묻어가려고만 하는 무임승차족(19.9%)'을 1위로 꼽았다. 2위는 '성희롱 및 욕설 등 인격이 의심되는 교수님(17.8%)'이 차지했다. 또 '틈만 나면 애정행각과 스킨십을 하는 CC들(12.6%)', '끊임 없이 상대를 갈아치우는 기억상실형 학내/과내 CC(5.5%)' 등 바람직하지 못한 일부 학내 커플에 대한 따가운 시선도 있었다.

또 '술냄새를 풍기며 강의실에 입장하는 취중 수강생(10.0%)', '시험기간 컨닝족(8.9%)' 등 강의와 관련된 매너 없는 행위도 대표적인 꼴불견으로 꼽혔다. 이외에도 '의욕 제로, 수면 유발 강의(8.4%)', '교우관계는 '나몰라라'하고 스펙에만 눈먼 동기(6.7%)', '사소한 문제에도 부모님이 출동하는 헬리콥터족(6.3%)', '강의 방해하는 소음 유발 배달오토바이(2.8%)' 등의 응답이 뒤따랐다.

성별 응답을 살펴보면 여학생들은 '조별 과제에서 묻어가는 조원(22.0%)'을, 남학생들은 '인격이 의심되는 교수님(19.7%)'을 가장 질색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야노시호, 한국 활동 시작..패션 분야 위주 ‘워킹비자 발급’

    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아내이자 일본의 톱 모델인 야노 시호가 한국 활동을 시작한다.24일 야노 시호의 소속사 본부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 따르면 야노 시호가 잡지 화보 촬영 등 패션 분야를 시작으로 한국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이에 야노 시호는 같은 날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살롱 드 에이치에서 열린 이태리 수입 액세서리 브랜드 훌라(FURLA) 2014 FW 프레젠테이션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다. 야노 시호는 한국어 선생님까지 구하는 열의를 보이는가하면, 한국 활동을 위해 최근 1년 짜리 워킹 비자를 발…

  • 히딩크 감독 “이용수 신임 기술위원장…좋은 선택”

    거스 히딩크 네덜란드 대표팀 감독이 대한축구협회가 새 기술위원장으로 이용수 세종대 교수를 선임한 것을 두고 “좋은 선택”이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히딩크 감독은 ‘하나은행 K리그 올스타 위드(with) 팀 박지성’ 경기를 하루 앞둔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평가했다. 이날 축구협회는 황보관 전 기술위원장의 후임으로 이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기술위는 한국 축구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각급 국가대표의 경기력 향상 방…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