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정행각 보다 싫은 캠퍼스 ‘최악 꼴불견’
기사입력 2012-04-18 08:41기사수정 2012-04-18 14:39
대학생이 꼽은 캠퍼스 최악의 꼴불견은
대학생들은 조별과제에서 수고 없이 묻어가려는 무임승차를 가장 질색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잡코리아가 운영 중인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털 알바몬이 최근 대학생 117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앙케이트 결과가 흥미를 자아내고 있다.

알바몬에 따르면 대학생들은 캠퍼스 생활 중 절대로 만나고 싶지 않은 최악의 꼴불견으로 '조별 과제에서 준비나 수고 없이 묻어가려고만 하는 무임승차족(19.9%)'을 1위로 꼽았다. 2위는 '성희롱 및 욕설 등 인격이 의심되는 교수님(17.8%)'이 차지했다. 또 '틈만 나면 애정행각과 스킨십을 하는 CC들(12.6%)', '끊임 없이 상대를 갈아치우는 기억상실형 학내/과내 CC(5.5%)' 등 바람직하지 못한 일부 학내 커플에 대한 따가운 시선도 있었다.

또 '술냄새를 풍기며 강의실에 입장하는 취중 수강생(10.0%)', '시험기간 컨닝족(8.9%)' 등 강의와 관련된 매너 없는 행위도 대표적인 꼴불견으로 꼽혔다. 이외에도 '의욕 제로, 수면 유발 강의(8.4%)', '교우관계는 '나몰라라'하고 스펙에만 눈먼 동기(6.7%)', '사소한 문제에도 부모님이 출동하는 헬리콥터족(6.3%)', '강의 방해하는 소음 유발 배달오토바이(2.8%)' 등의 응답이 뒤따랐다.

성별 응답을 살펴보면 여학생들은 '조별 과제에서 묻어가는 조원(22.0%)'을, 남학생들은 '인격이 의심되는 교수님(19.7%)'을 가장 질색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코니탤벗, 과거 ‘스타킹’ 영상 새삼화제 ‘천사다운 모습’

    코니탤벗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19일(한국시각) 코니탤벗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국 공연에서 수익금을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코니탤벗에 대한 관심이 모아진 상황.코니탤벗은 지난 2007년 영국 오디션 프로그램 ‘브리튼스 갓 탤런트’에서 1위 폴 포츠 다음으로 준우승을 차지한 노래 신동이다. 특히 코니탤벗은 2008년 SBS ‘놀라운 대회-스타킹(이하 스타킹)’에 출연해 ‘오버 더 레인보우(Over the Rainbow)’를 불러 듣는 이들에게 …

  • 류현진 ‘사이영상 예측’ 1위…꿈? 꿈이 아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에게 ‘2년차 징크스’는 그저 남의 얘기인 듯하다. 엄청난 초반 페이스를 보이며 아시아 선수 최초의 사이영상에 도전할 기세다.사이영상(Cy Young Award)은 메이저리그 야구에서 매해 각 리그 최고 투수에게 주어지는 상이다.류현진의 팀 동료이자 ‘역사상 가장 몸값이 비싼 투수’인 클레이튼 커쇼가 2011년과 2013년(만장일치에 1표 부족한 29표)에 각각 수상한바 있다.아직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류현진은 선발 등판한 5경기 중 4경기에서 무실점 행진을 기록하며 NL ‘사이영 예측’ 순위에…

알림